실시간뉴스
HOME 칼럼문화
[박정기의공연문화산책] 극단 MIR 레퍼토리 창단 10주년 기념 이재상 작 연출의 현자를 찾아서

[문화뉴스 MHN 아띠에터 박정기(한국창작희극워크숍대표)] 이재상(1964~)은 인천의 명문 제물포고등학교 출신의 작가 겸 연출가로 극단 MIR레퍼토리 대표이자 극단 ATMAN(일) 예술감독이다.

1990~1993 인천시립극단상임단원 2006~2010 인천비타민연극축제 집행위원장 역임, 2012~2014 인천연극협회지회장 역임했다. 또한 도쿄노비레퍼토리 시어터에서의 수년간의 워크숍을 통해 인연을 맺은 일본 제자들과 극단 M.J.T ATMAN을 꾸려 가고 있다.

연출로는 <타인의 눈> <엉클 바냐> <갈매기> <바다의 꿈> <당신 어디 계셔요?> <물의 기억> <꿈꾸는 나무와 세계의 끝, 그리고 춤추는 그녀> <새, 날아오르다> <투명인간을 꿈꾸다> <미드나이트 포장마차> <보이체크> <늙은 배우의 노래> <Bridge> <별이 내려온다!> <오페라“세빌리아의 이발사”> <시민 뮤지컬 "꿈스 꿈스"> <현자를 찾아서> 를 집필 연출했다.

<현자를 찾아서는> 상상의 나라 꿈과 희망의 나라인 판타지아로 현자를 찾아 대륙횡단 열차를 타고 떠난 절름발이 소년의 이야기다. 자신의 절름발이 모습이 불만이었던 소년은 자신을 치료할 수 있다는 전설의 현자를 찾아, 수백 대 일의 여행경품에 당첨되어 꿈의 나라로 향하는 대륙횡단열차에 오른다. 같은 또래의 소년이 동승하고 예쁜 모습의 처녀가 총각과 함께 탑승을 한다. 안경을 쓴 중년 여인, 초로의 여인, 명가수, 검은 중절모에 정장을 한 백발의 노인 등이 역마다 탑승객으로 등장한다.

열차는 사람들의 꿈을 이루어준다는 환상의 세계로 가는 꿈의 열차로 불리고, 열차를 타면 판타지아의 유명도시를 하나하나를 통과하는데, 역의 이름도 쾌락과 욕망이 어우러진 <달콤한 도시>, 상업도시인 <황금의 도시>, 명성의 도시인 <별의 도시> 행정도시이자 수도인 <언어의 도시> 철학의 도시인 <지혜의 도시> 그리고 소년이 찾는 전설의 현자가 있다는 열차의 종점은 <현자의 땅>이라는 설정이다.

열차를 탄 사람들의 꿈은 제 각각이기에 저마다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기대를 품고 원하는 역에서 하차한다. 자신의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먼 여행을 떠난 소년은 그런 사람들을 하나하나 보면서 중간 역마다 내리고 싶은 욕망을 느끼지만 소년은 끝까지 자신의 꿈을 지키며 종점인 현자의 땅까지 간다.

절름발이 소년은 그곳에 이르러서야 자신이 백 년 만에 종점에 도착한 사람임을 알게 된다. 마침내 소년은 안내자인 차장과 함께 현자의 바위에 이르게 되는데, 자신을 끝까지 지켜보며 안내를 하던 열차의 차장이 바로 현자 자신임을 알게 된다. 그러나 현자의 땅 현자의 나라에서 소년은 뜻밖의 말을 듣게 된다. 소년이 기대를 하고 왔던 현자는 기적을 행하거나 꿈을 이루어주는 힘을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저 말을 들어주고 몇 가지 조언을 할 뿐이라는 사실이다.

바로 그 현자와의 대화를 통해 소년은 자신이 불완전 한 것은 다리를 절기 때문이 아니라, 자신이 정상이 아니라고 느끼는 자기의 마음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고, 자신을 늘 상 따라다니던 그 생각을 떨쳐버리고 진정한 자아를 발견한다.

무대는 열차 내부는 하단에 긴 가리개 형식의 띠를 둘러 표현을 하고, 열차가 도착한 역마다의 풍경, 그리고 대단원에 도착한 현자의 바위와 그 옆에 서있는 한그루의 잎이 보이지를 않는 나무 그리고 조명으로 장면변화에 대처하고, 열차의 차장에서부터 각기 등장하는 승객의 의상이 작중인물 성격에 부합하는 독특한 의상을 착용시켜 기억에 남도록 연출된다.

김용란, 양창완, 최윤준, 하성민, 박상혁, 양은영, 최희열, 권 훈, 함태영, 강륜석, 임혜승, 최혜주, 류지연, 김태란, 시민지, 유무선, 문이지 등 극단 MIR 단원들이 출연해 개성 있는 작중인물 성격설정에서부터 독특한 기량으로의 호연으로 관객은 시종일관 극 속에 빠져들게 되고 함께 여행을 떠나는 느낌으로 관극을 하게 된다.

무대감독 김예기, 조명 이나구, 음향 이복행, 분장 이지연, 총진행 이한솔, 홍보 김지연 등 스텝진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기량이 조화를 이루어, 극단 MIR 레퍼토리 창단 10주년 기념 이재상 작 연출의 <현자를 찾아서>를 전국고등학교 순회공연이 바람직한 건강하고 아름답고 감동적인 한편의 교육연극으로 탄생시켰다.

press@munhwanews.com

    박정기 | press@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