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상화 굳은살 박힌 맨발 사진..'영광의 맨발'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이상화 선수의 굳은살 박힌 맨발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상화 선수의 발 사진이 캡쳐돼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이상화의 발은 굳은 살로 가득하다. 발목 뒷부분은 빨갛게 까져있으며 물집이 잡혀있다.
이충희   2018-02-18
이상화, 평소 모습은? 패셔니스타급 코디에 원피스로 여성미도 뿜뿜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빙속여제 이상화의 평소 패션 센스가 시선을 끌고 있다.최근 이상화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산타상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사진 속 이상화는 빨간색 팬츠에 자켓을
이충희   2018-02-18
"박영선 입이 열개라도 할말 없는 꼴" 신동욱 총재 지적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윤성빈 응원 특혜 논란에 "입이 열개라도 할말 없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신동욱 총재는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영선 '윤성빈 특혜 응원' 논란, 입이 열개라도
이충희   2018-02-18
'오뚜기' 서이라 "넘어지는 건 일어나는 법을 알기 위함"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서이라가 "넘어지는 건 일어나기 법을 알기 위함"이라고 쓴 글이 눈길을 끈다. 서이라는 17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서 넘어졌지만, 끝까지 레이스에 임해 동메달을
이충희   2018-02-18
(영상) 김아랑, 과거 해외에서 172cm 늘씬 몸매 "같이 등장한 남자사람친구 알고보니 곽윤기 누구?"
김아랑 Alang Kim 🎗 🌙(@alangkim)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7 10월 9 8:15오전 PDT[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여자 쇼트트랙 김아랑 선수의 일상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과거 김아랑은 자
이충희   2018-02-18
[문화카드 x 평창올림픽] 한을 푼 최민정, 쇼트트랙 1500m 金으로 화답
쇼트트랙 남녀 메달 행진 지속. 컬링도 종주국 영국에 '판정 승'
[문화뉴스 MHN 김현희 기자] 지난 9일 개막을 시작으로 반환점을 돈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9일째, 남/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아주 좋은 설날 연휴 선물 소식을 전달했다. 500m 실격패의 한을 푼 최민정의 1,500m 금메달, 레이스
김현희   2018-02-17
[MHN포토 x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 1조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피니시 순간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 1조에는 대한민국의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이 한 조에 속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세 선수는 모두 각 1,2,3
이우람   2018-02-17
최민정, 전이경에게 "따라갈 선수 없을 것" 극찬 받은 사연은?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이 전 쇼트트랙 선수이자 스케이트 감독 전이경에게 극찬받았던 사연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전이경은 앞서 최민정에 대해 "나무랄 곳이 없다"라며 "스케이팅이 안정적이고 짧은 순간 가속을 붙이는 게 뛰
이충희   2018-02-17
'금메달' 하뉴 유즈루, '기미가요' 논란 재조명…"의도와 상관없이 무지한 발언"
[문화뉴스 MHN 김소희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일본의 하뉴 유즈루가 금메달을 차지한 가운데 과거 그의 '기미가요' 발언이 관심 받고 있다. 하뉴 유즈루는 지난해 강릉 사대륙 선수권에서 은메달을 획
김소희   2018-02-17
차준환 "차준환 시대, 다음 올림픽 때 올 것" 발언 들은 사연?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준환을 향한 브라이언 오서 코치의 발언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브라이언 오서 코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차준환에 대해 "오늘(단체전 경기)만큼 스케이트를 탄다면 좋은 점수를 얻을 것"이라고
이충희   2018-02-17
하뉴 유즈루, 곽민정과 다정샷…"내 친구"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일본 피겨 선수 하뉴 유즈루와 곽민정 KBS 해설위원이 함께 찍은 사진이 재조명 되고 있다.곽민정은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친구 하뉴, 금메달 축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정한 포즈
이충희   2018-02-17
곽민정, 차준환 응원 "이번 설은 올림픽과 함께"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곽민정 KBS 피겨스케이팅 해설위원이 차준환 선수를 응원했다.16일 곽민정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이번 설은 올림픽과 함께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박효진   2018-02-17
박영선 의원,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경기 관람…"금빛 메달을 목에 거는 순간을 목격했다"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성빈 선수의 경기를 관람했다.박영선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이라 응원 인원이 없을듯해서 평창에 왔다. 그런데 금빛 메달을 목에 거는 순간을 목격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이충희   2018-02-17
스켈레톤 정소피아, 유재석과 다정샷…'시선 강탈'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스켈레톤 정소피아 선수가 유재석과 찍은 사진이 재조명 되고 있다.정소피아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한도전 #유재석 #박명수 #하하 #정준하 #양세형 #박보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충희   2018-02-17
차준환, 피겨스케이팅 선수들과 다정샷…"iLoveYOG"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피겨스케이팅 차준환 선수가 동료 선수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차준환 선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LoveYOG"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동료 선수들과 사진을 찍고 있는 차준환의 모습이
이충희   2018-02-17
문재인 대통령,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에 축전…"추억의 놀이였던 썰매는 윤 선수 덕분에 더 즐거운 놀이가 될 것"
[문화뉴스 MHN 이충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트위터를 통해 "94년 개띠 윤성빈 선수가 황금 개띠 해에 황금 개가 돼 국민에게 가슴 벅찬 희망을 줬습니다. '스켈레톤 황제
이충희   2018-02-17
[문화카드 x 평창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 윤성빈, '10년간은 내 세상'
아시아 선수 최초 스켈레톤 금메달 기록하며 본격적인 전성 시대 알려
[문화뉴스 MHN 김현희 기자] 지난 9일 개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메달 레이스가 진행되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8일째, 대표팀에서 아주 좋은 설날 선물 소식이 전달됐다.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금메달을 획득한 것. 이는 아시아
김현희   2018-02-16
박영선, 이세돌 9단과 '찰칵'.."우리 모두 응원해요"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세돌의 투샷이 눈길을 끈다.박영선 의원은 과거 자신의 SNS에 "세기의 대국 시작. 대국 직전 이세돌은 잠시 눈을 감았고 귀염동이 딸과 사진을 찍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이어 "긴장감 속에서도
이충희   2018-02-16
윤성빈 金, 해외 언론 반응 '눈길'.."아이언맨 체격에 아이언맨 투지"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이 한국 최초, 아시아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첫 메달이 금메달이다.이에 해외 언론 반응이 눈길을 끈다. MBC는 윤성빈 금메달 경기 세계 각 국 반응을 공개했다.일본 NHK는 "정
이충희   2018-02-16
이슬비, 컬링 규칙 설명.."잔머리가 잘 돌아가야 잘할 수 있다"
[문화뉴스 MHN 이충희기자] 평창올림픽이 진행됨에 따라 '컬링 규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이에 SBS 이슬비 컬링 해설위원이 설명한 컬링 규칙이 눈길을 끈다. 이슬비는 컬링을 '얼음 위의 당구'라고 요약했다.이어
이충희   2018-02-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취재요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rss home back top
문화뉴스 콘텐츠품질인증 유관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