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제39회 서울연극제' 5월 29일 폐막연극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 4관왕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 '제39회 서울연극제'가 31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지난 5월 29일 폐막했다.

프로젝트 아일랜드의 연극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는 서울연극제 대상을 비롯해 연출상, 연기상, 관객평가단 인기상 등으로 4관왕에 등극했다.

연극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 연출 서지혜는 "희곡작가에게 어떻게 작품을 쓰게 되었냐고 하니, 절망에서 시작되었다고 했다. 나 또한, 너무 힘든 가운데 이 희곡이 선물처럼 다가왔고, 2년 동안 작품을 만들었다. 좋은 작품을 만들려 노력하니, 좋은 분들이 나를 도와주시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더 좋은 연출가, 극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우수상은 극단 놀땅의 연극 '쥐가 된 사나이'와 창작공동체 아르케의 연극 '툇마루가 있는 집'이 수상했다. 연기상에는 연극 '툇마루가 있는 집'의 배우 강애심, 이경성, 연극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의 배우 남동진, 김귀선, 연극 '오를라'의 한윤춘이 선정됐다. 무대예술상은 연극 '공포'의 박상봉 무대감독, 연극 '이혈'의 김철희 조명감독이 수상했다.

pd@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우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