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서울시, 여름철 쓰레기 투기 단속…8일 간 1900여건 적발"민원 많이 발생하는 지역 중심으로 집중단속"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8.10 16:00
  • 댓글 0

[문화뉴스] 최근 서울시가 여름철 쓰레기의 무단투기 집중 단속을 벌인 결과, 8일 사이 1900여건을 적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시가 폭염으로 인한 여름철 쓰레기의 무단 투기 단속을 벌인 결과 1900여건을 적발했다.

서울시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쓰레기 무단투기를 집중 단속한 결과 1935건을 적발해 1억3580만원의 과태료 부과처분을 내렸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는 단속원 770명을 투입해 서울 전 지역에서 쓰레기 무단투기를 단속하고 있다.

단속원들이 무단투기 현장을 포착하면 즉석에서 과태료 부과처분을 내리고, 버려진 쓰레기는 청소한다.

주요 단속대상은 ▲종량제 봉투가 아닌 비닐봉지 등으로 버리는 쓰레기 ▲자치구에서 지정한 시간 외 배출된 쓰레기, ▲음식물 등 분리배출 대상 쓰레기와 혼합해 배출된 쓰레기 ▲담배꽁초·일회용 컵·휴지 등 무단투기 쓰레기 등이다.

과태료는 투기 유형에 따라 3만원부터 100만원까지 부과된다.

담배꽁초 및 휴지를 버리면 3만원, 사업장 폐기물을 무단 투기할 경우는 100만원이 부과된다.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은 평소에도 자치구별로 시행되고 있다.

과태료는 투기 유형에 따라 3만원부터 100만원까지 부과된다.

이번 집중단속은 동시 단속원 수 크게 늘려 단속의 시각적 효과를 높이고, 쓰레기 투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데 있다.

특히 10일부터는 매주 금요일마다 25개 자치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합동단속을 처음으로 실시한다. 평소 단속원들이 2인 1조로 움직인데 반해 합동단속에는 10~30명이 한 조로 단속활동을 하며 경각심을 높인다.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도시청결팀 관계자는 “폭염 속 단속을 펼쳐야 하는 단속원들의 애로가 크지만 다들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해주고 있다”며 “쓰레기 투기가 심해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쓰레기 무단투기율은 증가‧감소냐가 아니라 계속 유지되는 것 같다”며 “단속도 중요하지만 이번 집중단속으로 무단 투기가 근절되기를 바라는 기대로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앞으로 무단투기 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해서 집중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집중단속으로 무단 투기가 근절되기를 바라는 기대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역별 합동단속의 지속여부는 우선 이번 달 4회를 진행한 이후 반응‧효과를 점검해 결정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단속과 함께 무단투기 방지에도 목표를 세웠다.

상습 무단투기지역을 대상으로 폐쇄회로(CCTV) 865개, 경고판 9399개를 설치한다. 또 화단 및 벽화를 1631개 조성하는 특수사업도 추진 중이다. 해당 목표는 하반기까지 설치를 완료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시는 8월 1일부터시·자치구 공무원 등 770명을 투입해 25개 자치구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