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日 언론 "김정은, 유엔총회 참석하지 않을 것"...北 각료 참가 확인앞서 강경화 장관 '김 위원장' 총회 참석 가능성 제시했으나 언론 보도로 상황 뒤집혀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할 것이라고 전망되던 9월 '유엔총회'에 북한 각료의 참석이 확인되며 김 위원장의 불참 가능성이 커졌다.

[문화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할 것이라고 전망되던 9월 '유엔총회'에 북한 각료의 참석이 확인되며 김 위원장의 불참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19일 보도를 통해 김 위원장이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김 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을 점쳤다. 지난 18일 강 장관은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예단하기 어렵지만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발언으로 유엔총회에 김 위원장의 참석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지만, 다음날인 19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보도로 상황이 뒤집혔다.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의 연설도 주목 받고 있다

유엔 총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각국의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한다.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각료급이 자리할 예정이다.

유엔총회 일정은 9월 25부터 10월 1일까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일반토론연설을 진행한다.

아울러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의 연설도 주목 받고 있다.

북한 각료의 연설 일정은 9월 29일로 예정돼 있으며, 지난해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연설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리 외무상은 “미국 전역에 우리가 로켓을 발사하게 만들도록 상황을 키우는 과오를 범했다”며 미국을 규탄했다.

북한 각료의 연설 일정은 9월 29일로 예정돼 있으며, 지난해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연설을 진행한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의 유엔총회 참가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6.12북미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보여준 비핵화 의지 표명을 유엔 총회를 통해 국제 사회로 확장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유엔총회는 유엔 모든 회원국의 대표들이 모여 국제평화와 안전의 유지, 국제협력의 촉진, 신탁통치 등 헌장의 범위안에 있는 모든 문제 또는 사항에 대해 심의 또는 권고하는 행사다.

 
    정호 기자 | jh@gomh.kr

    독자와 소통하는 자세로 진실의 감동을 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