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전시
영국공예청과 이천시가 함께하는 '콜렉트 2018'(COLLECT 2018)展, 22일 런던서 열려영국공예청, "차세대 공예가의 앞날을 지원하겠다" 밝혀
▲ 이규탁(LEE Kyu-Tag), 달항아리 사계(사계절)_ 43 x 43 x 40cm_ 고령토 장작가마1280도 소성_2017 (Sagye Moon Jar (Four seasons) _ 43 x 43 x 40cm_Kaolin, 1280 degree wood kiln firing_2017)

[문화뉴스 MHN 권혜림 기자] 갤러리LVS & CRAFT(이하 LVS)가 런던 킹스로드 사이치 갤러리(Saatchi Gallery)에서 22일부터 25일까지 '콜렉트 2018'(COLLECT 2018)展을 개최한다.

LVS는 2013년 런던 콜렉트 첫 참가를 시작으로 2014, 2015 3회 연속 참가를 통해 한국의 현대도예 작가를 집중 조명하며 영국에 선보여 왔다.

백중백(White in White)을 비롯하여 2014년에는 이천시 도자명장을 ‘Contemporary & Modern Ceramics of Korea : Modern Masters’ 라는 주제로 임항택, 이은구, 김태한, 김세용, 유광열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여 유럽 내에 한국의 전통도예에 대한 재인식의 틀을 제공하며 큰 반향을 불러온 바 있다.

올해 2018년 런던 콜렉트에서는 수십 년을 명장으로 활동해 온 대한민국명장 3명(김복한, 서광수, 유광열)과 이천시명장 4명(김용섭, 김판기, 유용철, 이규탁)을 비롯하여, 이천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현대적인 감각을 가지고 작업하는 작가들(곽경태, 김경수, 김 평, 이은구, 정광식, 한도현)을 선발해 한국의 도자의 전통과 그 미래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4년에 이어 런던 콜렉트에, 두 번째 참가하는 이천시는 1000년 이상 장인의 전통을 지키고 발전시켜온, 한국 도자생산의 중심지이다. 2010년에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선정됨으로써 이천 도자기를 전 세계에 알리며 높이 평가 받게 되었다. 이천 도자기는 한국 전통의 뚜렷한 스타일을 타 문화의 도자들과 차별화 시킴으로써 도자 분야에 전반적으로 많은 영향력을 끼쳤다. 옹기, 고려청자(918-1270, 1356-1392) 그리고 조선 시대(1392-1895)의 달항아리와 같은 작품은 대영 박물관, 메트로폴리탄 등 전 세계의 권위 있는 기관들에서 전시되고 소장되었다.

2018년 런던 콜렉트에서 선보이는 25점에는 대한민국 명장과 이천시 명장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들은 풍부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월을 거쳐왔고 지금에까지 활발히 작업함에 따라 현대의 장인이 갖춰야 할 장인정신을 제시하고 발전시키는 업적을 남겼다. 그리고 이들과 함께 살펴볼 미래의 이천도자기를 이끌어나갈 동시대의 젊은 도예가 및 조각가의 작업을 한데 전시함으로써 이천시 도자의 과거 현재 미래를 정리하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세계가 현대 공예의 우월한 창의성을 깨닫고, 현대 공예가 영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그 어느 때보다 명백한 시기에 영국공예청 (Crafts Council)은 런던 사치갤러리에서(Saatchi Gallery) 2018년 2월 14번째 콜렉트(Collect) 개최를 앞두고 있다.

2004년부터 유럽의 연간 예술행사 중 가장 큰 행사로, 콜렉트는 4대륙 39개의 갤러리가 참여하는, 규모와 영역이 남다른 특별한 전시이다. 영국, 미국, 한국, 일본, 프랑스, 노르웨이,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에서 온 박물관 수준의 작품과 수백 명의 재능 있는 작가들의 작업은 방문객과 콜렉터들에게 2018년 국제 공예에서의 사람, 그 과정과 재료 그리고 아이디어에 대해 시각적 지표를 제시할 것이다.

오래된 공예 기술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작가, 재료의 경계를 뛰어넘는 실험적 작가 그리고 새로운 프로세스를 개척하는 작가에 이르기까지, 콜렉트는 공예가 현대에서 무엇을 의미하는지 다방면의 모습을 보여주며 미래를 예측해 볼 기회를 제공한다.

오스트리아 응용미술관(MAK Museum Vienna) 유리와 세라믹 큐레이터 라이날드 프란츠 (Rainald Franz), 콜렉터이자 독립 주얼리 전문가 조안나 하디(Jonna Hardy), 필립스 크리에이티브 마케팅 실장(책임자) 데미안 휘트모어 (DamienWhitmore) 그리고 의장이자 영국공예청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애니 워버튼(Annie Warburton)으로 구성된 전문 패널이 주재하며 이번 콜렉트는 첫 회부터 참여한 갤러리와 2017년 콜렉트에 처음 참여한 갤러리, 그리고 30% 의 첫 참여 갤러리로 구성된다.

영국공예청(Crafts Council)은 영국의 모든 장르의 현대 공예를 아울러 가장 권위 있는 기관으로 1971년에 설립되었다. 영국공예청은 공예 분야에서 새로운 인재를 발굴하고 신흥 작가들 이 전시 가능한 플랫폼 구축, 사람과 산업 간의 연결고리 구축하며 제작 방법과 기술의 개발까지 지원, 차세대 공예가의 앞날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applejuice@mhnew.com

    권혜림 | applejuice@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우리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