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도깨비' 기록 갈아치우며 비지상파 시청률 1위
SKY 캐슬, '도깨비' 기록 갈아치우며 비지상파 시청률 1위
  • 송형준 기자
  • 승인 2019.01.20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에서 시작 최고 22.316%
ⓒ JTBC 'SKY 캐슬'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송형준 기자] JTBC 금토극 'SKY 캐슬'이 역대 비지상파 프로그램 최고 시청률 기록을 갈아치웠다.

종전 비지상파 프로그램 최고 기록은 tvN '도깨비'(2016~2017)가 보유한 20.5%였다. 2017년 최고의 콘텐츠로 기록된 '도깨비'는 당해 정초인 1월 21일 시청률 20%를 넘기며 국내 케이블 방송 22년 역사를 새롭게 썼다.

'도깨비'의 기록을 갈아치운 'SKY 캐슬'은 1화 1.7%로 저조한 시청률로 시작했다. 그러나 매 회차 오르기 시작하던 시청률은 작년 12월 22일 10화 방송에서 11.3%를 기록하며 처음 10%대에 진입했다. 이후 계속 오르던 시청률은 지난 19일 18화분에서 전국 22.316%(유료가구. 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는 24.5%까지 치솟았다.

높은 시청률만큼 화제성도 이어지고 있다. 극중 김주영을 따라 하는 패러디가 속속 등장하고 있고 김주영을 연기한 배우 김서형에게는 각종 CF에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또한, 온·오프라인에서 회자하는 강도와 빈도도 '역대급'이다. 초반 상류층 입시 전쟁 풍자로 눈길을 끈 뒤 주요 인물들의 죽음과 관련된 비밀을 푸는 추리 요소도 더하면서 긴장감을 늦추지 않은 게 유효한 전략이었다. 이러한 인기를 반증하듯 최근에는 스포일러와 대본 유출 사태로 몸살을 앓았다. 

한편, 'SKY 캐슬'은 결말까지 2회 방송이 남았다. 남은 방송에서 얼마나 더 높은 성적을 낼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