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최고 시청률 기록! 최현우 지상렬의 극과 극 공복 라이프 공개
'공복자들' 최고 시청률 기록! 최현우 지상렬의 극과 극 공복 라이프 공개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공복자들' 출연한 최현우와 지상렬의 서로 다른 공복 라이프가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 주어 최고 시청률 기록
ⓒ '공복자들' 캡처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공복자들'에서 새로운 공복 도전자 쇼호스트 최현우와 프로그램 최초 30시간 공복 도전자 지상렬이 서로 다른 동갑내기의 공복 라이프를 보여줬다.

MBC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을 찾은 최현우와 지상렬이 50세 동갑내기의 달라도 너무 다른 극과 극 자율 공복 라이프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50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초동안 쇼호스트 최현우는 뷰티 꿀팁 가득한 하루를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지상렬은 12시간 공복을 늘 실천하는 '공복 생활자'임을 밝히면서 최초 30시간 공복에 도전했고 계란과 약초가 함께하는 자연인의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공복 워크숍에서 인턴으로 출연했다가 중간에 무단이탈한 지상렬과 초동안 쇼호스트 최현우가 공복 게스트로 등장했다.

지상렬은 공복 워크샵 당시 갑자기 사라진 이유로 "도망친 것이 아니고 뒤에 스케줄이 있었다늦게까지 촬영이 있는 줄 몰랐다"고 해명함과 동시에, 12시간 공복을 습관처럼 늘 하고 있는 '생활 공복자'임을 밝히며 "지금이라도 50시간이 아니라 만 시간도 견딜 수 있다"고 자신만만한 허세를 부리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스무 살 아들을 둔 엄마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초동안 미모를 자랑한 최현우는 24시간 공복을 도전한 이유에 대해 "30대 중반 정도에 건강이 좀 안 좋았던 적이 있다이후 독하게 마음을 먹고 고기를 완전 끊고 쌀 밥 야채 이런 식으로 한 달 정도를 지냈다" "무작정 먹고 배를 채우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무엇을 먹는지중간중간 한 번 정도는 끊어줘야 한다는 걸 알게 됐다내 몸에 대해 비워보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공복자들'의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오늘 꿀팁이 많네요", "지상렬 너무 웃기다", "최현우 쇼호스트 완전 동안대박!", "진짜 공복으로 살 빼면 대박!"등 큰 호응을 보냈다. 

큰 관심 속에서 최현우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기록하는 한편, 시청률 역시 소폭 상승했다. 1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공복자들'은 수도권 기준 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1,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공복자들'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