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연예인' 된 '전참시' 이승윤, 매니저 덕분에 '궁민남편' 출연 성사
'진짜 연예인' 된 '전참시' 이승윤, 매니저 덕분에 '궁민남편' 출연 성사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1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참시' 이승윤 '궁민남편' 대기실 보고 "진짜 연예인 된 것 같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승윤과 매니저의 프로필 영업이 제대로 통했다. 바로 이승윤의 '궁민남편' 출연이 성사된 것이다. 이승윤은 '궁민남편'에 출연해 권오중에게 자연인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으로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37회에서는 매니저의 특급 도움으로 예능감을 불태우는 이승윤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이승윤 매니저는 직접 준비한 프로필을 들고 MBC 예능국과 라디오국을 찾아 최선을 다해 이승윤을 영업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특히 '궁민남편'의 회의실을 찾아 제작진과 대화를 나누며 이승윤을 출연시키고자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리고 이번 주 방송에서 매니저의 영업 결과가 공개될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이승윤이 '궁민남편'에 출연하게 됐다고 전해져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궁민남편' 제작진 측에서 준비한 대기실을 보고 매니저와 함께 놀라는 이승윤의 모습이 담겼다.

대기실에 들어선 그는 안에서 기다리던 스타일리스트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알고 보니 스타일리스트는 10년 전 이승윤과 함께 일했던 사이였던 것이다. '전참시' 측은 두 사람이 반갑게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훈훈하게 재회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단독 대기실에 이어 의상을 꼼꼼하게 체크해주는 스타일리스트의 케어까지 받은 이승윤은 "진짜 연예인 된 것 같아 진짜"라며 만족한 미소를 지었다는 후문이다.

매니저 덕에 '예능왕'으로 한 발 짝 다가가는 이승윤의 모습은 19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