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여행 해외여행
일본 온천 여행, 지역별 인기 온천…"얼마나 걸릴까?"도쿄 하코네부터 후쿠오카 유후인까지
  • 송형준 기자
  • 승인 2018.12.07 13:03
  • 댓글 0
ⓒ 픽사베이

[문화뉴스 MHN 송형준 기자]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해외 여행지는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이다. 지리적으로 가깝기 때문에 짧은 기간으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인기요인이다.

특히 겨울시즌 일본 여행의 인기는 더욱 높아진다. 바로 자연 속 료칸에서의 휴식과 따뜻한 온천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한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지역 주변에 인기 온천에 대해 알아보자.

쿠사츠 온천, 도쿄에서 기차로 3시간

도쿄 여행을 생각한다면 쿠사츠 온천을 추천한다. 쿠사츠 온천은 일본 3대 온천 중 하나로 꼽히는 명소이다. 쿠사츠 온천은 유량이 풍부하고 수질이 훌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강산성으로 아토피와 같은 피부 질환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또한 쿠사츠 마을에서만 볼 수 있는 장관이 있는데 바로 유타바케이다. 유타바케는 온천수를 각 료칸의 온천탕으로 흘려보내는 곳이다. 쿠사츠 온천 마을 중앙에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는 곳이기도 하다. 온천을 즐기면서 색다른 볼거리도 느낄 수 있다.

ⓒ 픽사베이

하코네 온천, 도쿄에서 기차로 1시간 30분

도쿄에서 근처에 있는 온천 마을이 있다. 바로 하코네 온천이다. 후지 하코네 이즈 국립공원의 중심에 있다. 그리고 따뜻한 온천을 즐기면서 멀리 보이는 후지산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 요소이다.

또한 하코네의 상징인 아시노코 호수도 볼 수 있다. 아시노코는 약 3,100년 전에 산이 분화했을 때 생긴 호수로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아시노코 호수를 항해할 수 있는 관광 유람선을 탈 수도 있어 더 인기가 높다.

ⓒ 픽사베이

아리마 온천, 오사카에서 버스로 1시간

한국인이 가장 많은 가는 지역인 오사카 근처에서도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바로 아리마 온천이다. 아리마 온천은금탕과 은탕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금탕은 철분 성분이 많아 붉게 산화된 적갈색을 띠는 온천수로 피부 질환과 관절통에 좋다고 알려졌다. 은탕은 이산화탄소와 라듐이 함유한 온천수로 고혈압과 관절엽에 좋다고 한다.

또한 아리마 온천은 가장 오래된 온천 중 하나이다. 그래서 마을 곳곳에서는 일본 전통 건축물들과 사원들이 많다. 그래서 온천을 즐기면서 일본 고대 모습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요소이다.

ⓒ 픽사베이

유후인 온천, 후쿠오카에서 버스로 2시간

유후인 온천은 가장 인기가 높은 여행지 중 하나이다. 특히 긴린코 호수, 플로럴 빌리지 등 관광 명소까지 갖춰 부모님을 모시고 가기 좋다고 알려졌다. 또한 작은 마을이기 때문에 조용히 산책하면서 사색을 즐기기에도 좋다. 특히 주변에 위치한 긴린호수를 바라보면 수면 위로 김이 올라오는 풍경도 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