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정치
남북철도 공동조사단, 30일 도라산역 출발18일간 북측 철도 실태조사 예정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8.12.01 15:30
  • 댓글 0
ⓒ 국토교통부

[문화뉴스 MHN 박지희 기자] 남북철도 공동조사가 지난 30일 시작됐다. 28명의 조사단을 태운 신의주행 열차는 경의중앙선 도라산역에서 출정식 후 북녘으로 출발했다.

도라산역은 지금은 운행되지 않던 남한 측 경의중앙선 철로의 최북단이다. 도라산역을 출발한 열차는 판문역에서 북한의 기관차와 연결되어 남한의 기관차는 다시 되돌아왔다.

개성부터 신의주까지 약 400㎞의 경의선 구간은 이날부터 오는 12월 5일까지 6일간, 금강산부터 두만강 사이의 약 800㎞ 동해선 구간은 8일부터 17일까지 10일간 조사가 진행된다. 총 18일간 2천 6백 km를 달리게 되는 것이다.

조사단은 육안과 장비로 현지 공동조사를 진행하여 북측 현지의 철도 실태와 현황을 파악하고 향후의 현대화를 위한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는 이번 조사를 기초로 남북 정상이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 착공식도 올해 안에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