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라이프 생활문화
장벽이 없는 배리어프리영화, '2018 공감영화제' 12일 개최푸른수목원 잔디광장에서… 전편 무료
  • 김장용 기자
  • 승인 2018.10.08 09:34
  • 댓글 0
ⓒ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문화뉴스] 장벽이 없는 배리어프리영화가 푸른수목원에 찾아온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서울시 '하하하 페스티벌'과 함께 하는 '2018 공감영화제'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푸른수목원 잔디광장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2018 공감영화제'는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행사로 국내 최초 무장애 수목원인 푸른수목원에서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볼 수 있는 배리어프리영화를 상영하는 영화제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글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상영작으로는 세 편의 우리 영화가 배리어프리버전으로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12일에는 잊을 수 없는 엄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 '엄마의 공책' 배리어프리버전이 배우 서신애 화면해설 내레이션으로 상영된다.

13일에는 온 국민에게 웃음과 눈물을 선사했던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이 배우 엄지원 화면해설로 꾸며진다.

마지막으로 14일에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국민 소설 '소나기'를 한국적 색감이 묻어나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소나기' 배리어프리버전이 변요한 화면해설 내레이션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세 편 모두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삼일 간 오후 7시에 푸른수목원 잔디광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