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오늘우리
[문화's 픽업] 故 김동현 연출 1주기, 연극인들의 추모 공연… '망각의 방법' 프로젝트

[문화뉴스 MHN 장기영 기자] 극단 코끼리만보의 대표이자 한국 연극계에 큰 자취를 남겼던 연출가 김동현의 1주기 추모 공연이 마련됐다.

극단 코끼리만보와 두산아트센터 공동기획으로 마련된 '망각의 방법'이라는 프로젝트는, 그동안 故 김동현 연출과 오랜 기간 연극을 함께 고민하고 창작해왔던 예술가들이 모여 두 작품을 연이어 무대에 올리며 진행된다.

극단 코끼리만보가 김동현 연출과 함께한 마지막 작업으로 2015년 게릴라극장에서 우리 근현대사에 대한 3부작 시리즈를 선보였다면, 이번 '망각의 방법' 프로젝트는 2017년 김 연출이 큰 의미를 뒀던 '극장'이라는 공간에 그를 다시 소환한다.

이번 프로젝트 관계자는 "김동현 연출 개인의 이야기를 뛰어넘어 우리에게 아직까지도 그러했고 앞으로도 그러할 '부재하지만 함께 존재하고 있을' 한 예술가, 또는 한 인간이 지녔던 무형의 힘을 작품으로 그려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아무 곳도 아니지만 모든 곳인 극장에서 한 사람에 대한 기억의 파편들에 상상력을 더해 새로운 공간으로 열어내고 그 낯선 시공간을 지나 와서 현재를 낯설게 마주하게 하는 작업은 故 김동현 연출과 극단 코끼리만보가 창작작업을 해왔던 주축"이라며, 이 작업 속에서 김동현 연출 작업의 주요 주제였던 '기억'과 그 기억이 필수요건인 '망각'을 그려낸다고 전했다.

두 작품 'are you okay?'와 '오후만 있던 일요일'은 각각 독립적인 작품이지만, 어떤 한 사람의 삶, 인생, 예술성과 그 정신을 하나로 관통한다는 점에서 하나의 프로젝트로 담겼다. 'are you okay?'는 김동현 연출과 작업한 극단의 공동창작 작품을 재구성해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내며, '오후만 있던 일요일'은 배삼식 작가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쓴 창작 신작으로 故 김동현 연출과 친분이 있었던 이성열, 최용훈, 윤한솔 세 명의 연출가가 나눠 연출을 맡는다.

한편, 'are you okay?'는 다음 달 1일부터 10일까지, '오후만 있던 일요일'은 15일부터 2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공연된다.

keyy@mhnew.com

 
    장기영 | keyy@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