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병원선' 강민혁, 하지원 위해 위험 자처 "혼자 보낼 수 없어" (캘리로 읽는 드라마)
MBC '병원선' (캘리그라피 - 정성열 작가)

강민혁이 하지원을 구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 (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곽현(강민혁)이 총격전을 벌이던 조직원들에게 납치된 송은재(하지원)를 구하기 위해 위험을 감행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 날, 병원선은 총격전을 벌이던 조직원들로부터 습격을 당했습니다. 부상을 당한 우두머리의 응급수술을 위해 조직원들이 병원선 내의 유능한 외과의사인 송은재를 찾은 것인데요.

조직원들은 총으로 병원선 식구들을 순식간에 제압했고 타깃이었던 은재를 납치하려 했습니다. 그때 곽현이 "응급수술이 필요한 것 같은데 수술은 혼자할 수 없다. 내가 같이 가겠다"고 위험을 자처했습니다.

이후에 "왜 쓸데없는 짓을 했냐"고 묻는 은재에게 곽현은 "당신 혼자 보낼 순 없다"고 대답하며 그녀의 마음을 흔들었습니다.

위기에 빠진 은재를 위해 나서는 곽현의 모습, 캘리그라피로 읽는 드라마에서 오늘의 한 줄로 선정했습니다.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의사들이 섬마을 사람들과 소통하며 성장해나가는 세대 공감 휴먼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고 있습니다.

    정성열 | youl@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우리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