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추석특선영화] '럭키' 유해진이 뽑은 명장면은? "서른두 살입니다, 84년생"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실력 좋은 킬러가 목욕탕에서 일어난 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리면서 무명배우와 인생이 뒤바뀌는 내용의 영화 '럭키'가 9일 오후 7시 55분 KBS2에서 추석특선영화로 방영된다.

지난해 10월 개봉해 극장가 비수기라는 악조건에서 697만 관객을 동원하며 화제가 된 '럭키'의 유해진 배우와 이계벽 감독은 당시 명장면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럭키'는 킬러와 무명배우의 운명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유쾌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에게 폭발적 웃음을 선사한다. 그중 관객들의 만장일치와 유해진이 뽑은 명장면은 바로 나이와 관계된 장면이다. 모든 기억을 잃어버린 '형욱'(유해진)은 몸에 지니고 있던 '재성'(이준)의 고지서에 있던 정보 그대로 자신을 인지하지만, 누가 봐도 30대는 아닌 '형욱'의 "서른두 살입니다. 84년생"이라는 한 마디는 폭소의 도가니를 만든다.

전직 킬러이자 칼을 누구 보다 잘 다루는 '형욱'을 본 구급대원 '리나'(조윤희)는 그를 어머니가 운영하는 분식집 아르바이트생으로 채용한다. 몸에 밴 킬러의 칼 솜씨로 화려한 김밥 공예 기술을 선보이며 김밥 썰기의 달인으로 활약하는 유해진은 "제가 칼을 좀 잘 다루는 것 같습니다"라는 특별한 대사 없이 애드리브와 독특한 행동으로 관객들을 몸소 웃긴다.

이처럼 유해진은 뻔뻔할 정도로 진지한 표정과 능수능란한 손짓을 선보이며 역대급 코믹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이계벽 감독은 "유해진의 노련함을 느꼈던 장면이다. 진지하게 김밥을 써는 단순한 '형욱'의 표정에서 웃음을 만들어 내는 것을 보고 정말 놀랐다"라고 밝혔다.

기억이 사라진 '형욱'은 자신을 무명배우 '재성'으로 착각한 채 보조출연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하지만 어색한 연기 때문에 잘리기 일쑤이며, "야 쟤 빼!"라는 소리가 나온다. '형욱'의 배우 아르바이트 장면은 보이는 족족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실제로 유해진은 '형욱'의 무명배우 도전기를 위해 하루 동안 6벌의 의상을 갈아입으며 열연을 펼쳤다.

자신의 무명배우 시절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밝힌 유해진은 덕분에 더욱 더 자연스러운 코믹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다. 유해진은 "완벽했던 킬러가 배우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과정에서 보게 되는 어설픈 모습은 관객들에게 반전의 묘미를 선사하며 재미를 느낄 것이다"라고 전했다.

뛰어난 액션 실력을 인정받아 얼떨결에 드라마의 중심 배역을 꿰찬 '형욱'이 연기 대신 '살벌한 외모'만 어필하며 여주인공 '혜빈'을 당황하게 만드는 장면도 눈길을 끈다. '막장' 드라마 특유의 오글거리는 대사 "네가 없는 그 곳은 나에게 지옥이었어!"와 함께 당황한 전혜빈의 "너무 무서워요! 너무 무서워요!"라는 한 마디가 웃음을 유발한다.

mir@mhnew.com

 
    양미르 | mir@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우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