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클래식·연주회
하이든 오라토리오 '사계' 전곡 연주하는 서울시합창단 '합창 명곡 시리즈'

[문화뉴스 MHN 장기영 기자] 서울시합창단이 다음달 16일 2017년 합창 명곡 시리즈 두 번째 무대로 교향곡의 아버지라 불리는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사계'를 세종대극장에 올린다.

'합창 명곡 시리즈'는 뛰어난 작품성과 예술성에 비해 국내 연주가 흔하지 않았던 작품을 알리는 무대다. 이번 공연에서는 하이든 오라토리오 '사계' 전곡을 연주한다. 모두 39곡에 달하고 연주에 2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대작으로, 국내에서는 국립합창단에 의해 2006년에 초연된 바 있고 그 후 11년만인 이번 10월 서울시합창단의 목소리로 다시 연주된다.

1790년과 1795년 두 차례 영국 런던에 방문한 하이든은 헨델 오라토리오를 접하고 깊은 감명을 받아 다른 작곡은 중단한 채 본격적인 오라토리오 작곡에 전념한다. 그 결과 탄생한 것이 '천지창조'(Die Schṏpfung, 1978)와 3년 후 '사계'(Die Jahreszeiten, 1801)이다.


국내 초연 당시 참여한 박은성 지휘자가 다시 지휘봉을 잡아 더욱 깊어진 음악세계를 선사할 예정이며, 농부 '시몬' 역에 베이스 정록기, 그의 딸 '한네' 역에 소프라노 최윤정, 젊은 농부 '루카스'는 테너 최상호가 맡아 서울시합창단과 무대를 꾸민다. 협연은 군포 프라임 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맡는다.

국내 관객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이번 작품은 오는 18일 오후12시부터 정경영(한양대 음대) 교수의 강의 '작품의 재발견, 하이든 오라토리오 사계'로 만나볼 수도 있다.

key000@munhwanews.com

    장기영 | key000@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