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우리가 계절이라면' 진영, 직진남 정석 선보여
▲ KBS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그룹 B1A4 진영이 직진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3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스페셜-우리가 계절이라면'은 어릴 때부터 함께 자라 부부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는 두 남녀의 순수했던 시절을 그린 단막극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영은 서울에서 온 전학생 오동경 역으로 윤해림(채수빈 분)에 첫눈에 반한뒤 적극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소년을 연기했다.

진영(오동경 역)은 해림과 같이 저녁을 먹으러 가며 "코가 빨개. 되게 귀엽다"고 말해 윤해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이런 말 신경 쓰여? 신경 쓰이라고 한 말이야. 이따가 밤에 자기 전에 또 신경 써줄래"라며 손발이 오글거릴만한 말을 서슴없이 하기도 했다.

그러나 진영은 다소 낯간지러운 대사도 진영 특유의 담백한 분위기로 멜로 라인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jin@munhwanews.com

    박효진 | jin@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