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은 없다' 손예진 연기, 촬영·미술이 살렸다?
'비밀은 없다' 손예진 연기, 촬영·미술이 살렸다?
  • 양미르
  • 승인 2017.09.0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양미르 기자] 국회 입성을 노리는 '종찬'(김주혁)과 그의 아내 '연홍'(손예진)에게 닥친, 선거기간 15일 동안의 사건을 다룬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비밀은 없다'가 2일 오후 10시 채널 CGV에서 방영된다.

이경미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과 손예진의 극한 감정을 넘나드는 열연, 김주혁의 새로운 변신으로 호평을 받은 '비밀은 없다'는 영화만의 독보적인 분위기를 더하기 위해 촬영, 미술, 음악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강렬하면서도 섬세함을 놓치지 않은 '비밀은 없다'의 촬영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사건이 벌어지는 공간이 일상적으로 보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주성림 촬영감독은 어두운 장면에 블루와 같은 차가운 계열의 색을 배합하는 등 일반적으로 영화에 잘 사용하지 않는 컬러로 톤을 조절했으며, 가상의 도시가 주는 낯설고 차별화된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비와 안개를 통해 더욱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실종된 딸의 흔적은 쫓는 '연홍'과 전도유망한 신예 정치인 '종찬'이 격한 감정으로 싸우는 장면은 두 배우의 폭발하는 감정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컷을 나누지 않고 롱 테이크로 촬영, 극도의 감정을 고스란히 화면으로 담아낼 수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홍주희 미술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은 각자의 욕망으로 가득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오히려 아름다운 이미지로 그려내고자 했다. 그중에서도 '연홍'과 '종찬'의 딸 '민진'의 주요 공간들은 겉으로는 밝고 예쁘지만 실은 아프고 불안하며 복잡한 속내를 지닌 인물의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특히 '민진'에게 중요한 공간인 찔레꽃 언덕은 실제 계절상 찔레꽃이 피지 않는 시기에 촬영이 진행되었기에, 숲속 공간에 사전에 준비해둔 찔레나무를 심었으며 바닥에 잎을 깔고 꽃을 심는 등 신비롭고 아름다운 공간을 완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음악과 사운드에 있어서도 긴장의 강도를 높이는 동시에 시청각의 자극을 최대화하고자 했던 제작진은 장면과 캐릭터의 감정에 맞춰 음악과 사운드의 적절한 밸런스를 찾아 차별화된 영화적 재미를 전하고자 했다. 섬세한 감정과 극도의 긴장을 오가는 '비밀은 없다'의 음악은 마지막 순간까지 예측할 수 없는 극의 전개에 힘을 불어넣는다.

여기에 극 중 딸 '민진'에게 중요한 의미가 있는 곡인 '와일드 로즈 힐(Wild Rose Hill)'은 이경미 감독이 직접 가사를 쓰고, 장영규 음악감독이 곡을 완성했으며, 특히 이 곡은 장영규 음악감독의 제안으로 '민진'역을 맡은 배우이자 SBS 'K팝 스타' 출신 가수인 신지훈이 직접 노래를 불러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한편, '비밀은 없다'는 비록 25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손예진은 평론가의 호평을 받으며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제22회 춘사영화상 여우주연상 등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mir@munhwa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