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김영철 향해 "왜 맨날 견디냐…" (캘리로 읽는 드라마)
(캘리그라피 - 정성열 작가)

[문화뉴스 MHN 정성열 아띠에터]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인터뷰 기사로 곤경에 빠진 아버지 김영철에게 "왜 맨날 참고 견디기만 하냐" 며 눈물을 쏟았습니다.

12일 전파를 탄 KBS2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에서는 변혜영(이유리)이 이윤석(김영철)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사표까지 내고 당시 증인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던 혜영은 기자에게 속아 단독 인터뷰를 진행한 윤석의 기사가 자극적인 타이틀로 퍼져 나간 것을 보고 분노하여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혜영은 연신 "괜찮다"는 말만 반복하는 윤석에게 "뭐가 괜찮냐. 왜 맨날 참고 견디기만 하냐." 며 "아빠 아프면 아프다, 억울하면 억울하다, 그렇게 말하면 안돼?" 라고 눈물을 쏟으며 이야기했는데요.
아무 말 못하는 윤석에게 혜영은 "아빠를 보는 우리 심정은 어떨지, 엄마나 가족들은 어떨지 아빠는 아냐구요." 라며 계속해서 쏘아붙였고, "아빠는 35년동안 우리때문에 그렇게 살았는데, 왜 우리는 아빠를 위해서 아무것도 못하게 하냐고." 라며 속상한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프게 만들었습니다.

(상-홍준미, 좌하-이진선, 우하-박진희)

아버지에게 미안함과 속상함을 담은 혜영의 대사, 캘리그라피로 읽는 드라마에서 오늘의 한 줄로 선정했습니다.

그리고 혜영은 "나 재심할거야. 어떻게든 증인 찾아내서 아빠 누명 벗어낼거야." 라고 선언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습니다.

참여 - 손글씨 쓰는 사람들 붓듦(홍준미, 이진선, 박진희)

youl@mhnew.com

 
    정성열 | youl@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우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