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강화도 맛집여행, 아름다운 낙조 속 서해안 3대 횟집 용궁횟집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 여름에는 해수욕과 계곡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는 것도 좋겠지만 비교적 한적한 바닷가를 느긋하게 거니는 것도 여행을 즐기는 한 방법이다. 특히 둘만의 시간이 필요한 연인들에게는 더욱 좋은 여행코스인데, 여름휴가의 한적함을 만끽하고 싶은 이들에게 강화도 여행코스와 데이트코스를 소개한다. 강화도 1박2일 코스나 당일치기 여행, 어느 쪽으로도 즐길 수 있는 알짜배기 여행이 될 것이다.

강화도는 명산이나 사찰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곳이다. 특히 강화도 가볼만한곳인 마니산이나 고려산은 정상에 올라 한없이 탁 트인 하늘과 바다를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풍광이 가장 큰 장점이다. 따가운 여름햇살을 이겨내고 올라서는 등반의 쾌감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고즈넉한 시간을 즐기고 싶다면 전등사에서 조용한 산책을 즐기며 사찰을 감상하는 것도 좋다. 전등사 안에 위치한 찻집에서 쉬어가는 것도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좋은 선택이다. 여행의 막바지에는 동막해수욕장에 들러 해변을 거닐며 저무는 노을을 바라보는 것도 좋다.

강화도 먹거리를 즐기고 싶다면 역시 바닷가이니만큼 강화도 횟집이 있다. 다양한 횟집이 있지만 모처럼 여행길에 올랐다면 특별한 강화맛집에 방문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용궁횟집은 태안 선창횟집, 군산 새만금횟집과 함께 서해안 3대 횟집으로 유명한 곳으로 강화도맛집 추천에 꼭 들어가는 집이기도 하다.

관광지임에도 속임 없는 저렴한 가격과 질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평판이 높은 이곳은 신선한 회의 맛뿐만 아니라 화려한 데코의 음식과 더불어 고객들의 눈을 즐겁게 하는 전망권을 갖추고 있다.

강화도 절벽 위에서 내려다보는 바다 풍경과, 저녁시간이 되면 지는 일몰 풍경은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 있어 관광객뿐 아니라 현지 단골들도 자주 방문하는 것으로 이름 높은 곳이다. 여름철, 느긋한 여행을 즐기기에 적합한 맛집이다.

문화뉴스 이우람 기자 pd@munhwanews.com

이우람  pd@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