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방송
'냉장고를 부탁해' 송은이, "정우성은 전설 속에 사는 느낌이다"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박효진 기자] 개그우먼 송은이가 남편감으로 배우 정우성보다 방송인 김영철이 낫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절친 사이인 개그우먼 김숙과 송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성주는 "남편감으로 정우성보다 김영철을 원했다던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정우성과 사는 건 약간 봉황과 사는 기분일 것 같다. 본 적 없지만 전설 속에 사는 그런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지킬 거 지키며 편하게 사는 신랑감으로는 김영철이 훨씬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성주는 "가상 결혼 생활을 해보니 서로 못 봤던 모습도 많이 보게 됐나"고 질문했고, 송은이가 답하기도 전에 김숙이 "김영철씨는 똑같은데 송은이 씨가 달라졌다. 어느 날 보는데 입을 가리고 웃더라. 또 귀밑에 머리카락 한 가닥을 남겨 놓았는데, 그 모습이 그렇게 꼴 보기 싫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in@munhwanews.com

    박효진 | jin@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