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30만명이 감동한 '모네, 빛을 그리다 展' 시즌 2로 돌아와

[문화뉴스 MHN 권혜림 기자] 인상주의 컨버전스 아트로 30여 만 명을 감동시킨 '모네, 빛을 그리다展'이 시즌2로 돌아온다.

지난 시즌, 1일 최대 관객 5,000 명이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중국, 태국 등 해외로 수출되며 전시계 한류를 일으킨 '모네, 빛을 그리다' 전이 '모네, 빛을 그리다展: 클로드 모네, 두 번째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오는 7월 7일 본다빈치 뮤지엄에서 오픈한다.

'모네, 빛을 그리다展'은 지난해 ‘인상주의의 거장’ 클로드 모네의 삶과 사랑 그리고 작품을 컨버전스 아트로 재탄생 시키며 큰 성황을 이뤘던 전시로 '반고흐: 10년의 기록展'에 이어 컨버전스아트로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데 큰 공을 세웠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전시에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공간은 물론 환상적 오브제가 더해져 더욱 풍성하고 트렌디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컨버전스 아트' 전용 전시관에서 펼쳐지는 전시답게 떠오르는 미디어아트 예술그룹 '콜라주플러스' 장승효, 김용민 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 공간도 기대를 끈다.

전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수련’ 연작 등 꽃을 주제로 많은 작품을 남긴 클로드 모네의 정신을 이어받아 꽃을 테마로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다"면서 "삭막하고 쓸쓸한 현대를 살아가는 시민들이 모네의 꽃 그림을 모티프로 한 따뜻하고 감성적인 미디어아트를 감상하면서 마음의 위로와 안정을 얹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네는 "정원은 나의 가장 아름다운 명작" "내가 유일하게 잘하는 두 가지는 그림 그리는 일과 정원 일"이라는 말을 남길 정도로 정원 가꾸기를 즐겼다. 이번 전시에서는 모네가 아끼고 사랑하면서 끊임없이 영감을 받았던 지베르니(Giverny) 정원을 담아낸 '클로드 모네 : 빛의 초대', '지베르니 연못 : 꽃의 화원', '빛의 모네 : 환상의 낙원'을 비롯해 아내 카미유를 그려낸 '영혼의 뮤즈 : 그녀 카미유', 파리 오랑주리 미술관의 수련 전시관을 컨버전스 아트로 재현한 '미디어 오랑주리 : 수련 연작' 등의 공간으로 짜임새 있는 전시 구성을 선보인다.

'모네, 빛을 그리다展' 시즌2에서는 개막에 앞서 인터파크 티켓과 소셜커머스 티몬에서 얼리버드 이벤트도 펼칠 예정이다.

applejuice@munhwanews.com

 
    권혜림 | applejuice@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