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비정상회담' 호란, "누구나 마음의 병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비정상인가?
  • 문화뉴스 박효진
  • 승인 2016.09.26 23:46
  • 댓글 0

[문화뉴스] 가수 호란이 비정상회담에 한국 대표로 출연했다.

26일 JTBC '비정상회담'에 한국 대표로 출연한 호란은 '대부분의 현대인들이 마음의 병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 라는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호란은 "라디오 DJ를 하며 사연을 접하다 보니 다들 마음의 병 하나씩은 있는 것 같더라"고 말하며, 공포증과 각종 강박증등 현대인의 병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특히 호란은 "나도 병이 많다"며 휴대폰 중독을 고백하고, 24시간동안 휴대폰을 손에서 떼지 않기 위한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어 멤버들은 자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정신질환을 소개하며 각 나라에서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과 치료 지원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호란은 "우울증 등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향한 편견이 아직도 사라지지 않아 안타깝다"며 "정신 질환 치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나 거부감 등이 더 좋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화뉴스 박효진 기자 jin@munhwanews.com

 
    문화뉴스 박효진 | jin@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