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호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 2019바다미술제 전시감독 선정
서상호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 2019바다미술제 전시감독 선정
  • 김선미 기자
  • 승인 2019.02.1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9월 말부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개최될 2019바다미술제 전시 기획 맡아
ⓒ 부산 비엔날레
ⓒ 부산 비엔날레

[문화뉴스 MHN 김선미 기자]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가 2019바다미술제의 전시 기획을 맡을 전시감독으로 서상호 오픈스페이스 배 대표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전시 준비에 착수한다.

이번 2019바다미술제의 전시감독 선정 과정은 2017바다미술제 대비 약 3개월 앞서 진행된 것으로, 준비 기간을 보다 더 확보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전시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상호 2019바다미술제 전시감독은 2006년부터 대안공간 오픈스페이스 배를 운영하며, 역량 있는 신진작가 발굴, 기획전시 유치, 부산 내 한국미술의 교류의 장을 형성하고 지역 예술계의 활성화에 꾸준히 기여해왔다.

또한, 산복도로 1번지 프로젝트(2006~2009), 무빙트리엔날레 메이드인부산(2014) 등 다양한 전시 기획에 참여하여 많은 주목을 받았다. 동의대학교에서는 겸임교수를 역임, 교육자로서의 행보도 보여주며 부산 문화예술계의 안팎에서 다양한 경력을 쌓아왔다.

한편, 서상호 감독은 전 지구적 문제이자 현대인의 삶과도 직결되는 자연과 생태를 동시대미술을 통해 구체화하고 이를 다양한 장르와 방법으로 풀어내는 전시 방향을 제안하였다.

또한 기존의 관객 참여를 넘은 시민 참여형 프로젝트를 고안, 대중들을 포용할 수 있는 안을 제시하여 바다미술제의 대중 친화적 요소를 부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게 하였다.

조직위는 전시감독이 선정됨에 따라 올해 9월 말부터 약 30일간 부산 사하구에 있는 다대포해수욕장에서 개최될 2019바다미술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향후 전시주제, 참여작가 등의 주요 사항들을 점차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바다미술제는 1987년 88서울올림픽의 프레올림픽 행사의 목적으로 출범하여 국제적 규모로 현재까지 개최되고 있는 부산 고유의 예술축제이다. 부산의 자연환경인 바다를 배경으로 하여 열리는 바다미술제는 화이트 큐브를 벗어난 야외 전시를 주로 선보이며 대중 친화적인 현대미술을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