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자인재단, 디자이너와 지역장인 협업 위해 전주시와 MOU 체결
서울디자인재단, 디자이너와 지역장인 협업 위해 전주시와 MOU 체결
  • 김선미 기자
  • 승인 2019.02.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U 체결 통해 도시 디자인·공예 문화 산업에 활력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 서울디자인재단
ⓒ 서울디자인재단

[문화뉴스 MHN 김선미 기자]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이 디자이너와 지역 장인이 손잡고 한국 전통문화의 디자인 원형을 찾아 개발하는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디자인 명품화 사업을 위해 지난 1월 31일 전주시와 재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재단은 전주시와의 'DDP 콘텐츠 및 개발 공동 협력' 업무 협약을 토대로 DDP 디자인 명품화 사업을 확대해 신제품 개발과 디자인·공예 유통 플랫폼 교류를 활발히 전개할 예정이다.

디자이너와 지역 장인의 협업을 위해 서울디자인재단은 공모전을 기획해 청년디자이너를 선발하고, 지역장인과 상품화 과정을 거친 우수 상품을 DDP 스토어 및 테스트마켓에 입점시킬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역 장인의 우수 상품들은 DDP 스토어에 입점하여 장인의 제작과정과 상품의 우수성을 국내외로 알릴 예정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도시 간 디자인·공예 분야 네트워크, 정보 교류 및 청년 디자이너 육성 프로그램 공유 등 정책 교류의 물꼬도 트여 도시 디자인·공예 문화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완판본과 한지 공예, 부채 등 전통 공예산업의 본고장이자 무형문화 자산이 풍부한 손의 도시"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주시가 대한민국 전통공예의 산업화·세계화를 이끌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는 "전통공예는 한국의 본질적 가치를 상징하는 대표 DNA이자 우리의 자산"이라며 "DDP를 통해 소개되는 전통공예와 디자인이 융합된 상품이 전 세계인과 시민에게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워하는 디자인 자산으로 알려질 것"이라 말했다.

또한 "DDP가 국내 디자이너와 지역 장인들의 상생을 도모하는 협력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