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은 ‘작가’는 누구?
10년 동안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은 ‘작가’는 누구?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9.01.3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문고 10년간 소설 누적판매량 집계 결과...‘히가시노 게이고’ 작품 127만부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소설작가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지난 10년 동안 한국에서 제일 사랑받은 소설가는 일본 유명 작가인 ‘히가시노 게이고’였다.

교보문고가 2009년 1월 18일부터 2019년 1월 17일까지 총 10년간의 소설 누적판매량을 집계했다. 그 결과 히가시노 게이고가 약 127만부를 판매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한 작가로 꼽혔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중 제일 많이 팔린 소설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양장본 하드커버)으로 총 36만부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추리·스릴러·미스테리 장르의 작품을 많이 썼다. 잘 짜여진 구조, 반전요소 등으로 한국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다. 그의 작품 중 ‘용의자 X의 헌신’, ‘백야행’은 일본과 한국에서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다.

그는 다작 작가로도 유명하다.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독자들을 만족시키고 있다. 최근에는 ‘연애의 행방’, ‘눈보라 체이스’ 등 ‘설산 시리즈’ 미공개 단편소설 3편이 수록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무한도전’이 국내에 소개됐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왼쪽)과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오른쪽)

히가시노 게이고에 이어 2, 3위는 각각 무라카미 하루키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차지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2015년 조사 때 1위를 했었고,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2016년 조사 당시 1위였다. 4위는 프랑스 작가 기욤 뮈소가 차지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한국에서 ‘상실의 시대’, ‘해변의 카프카’ 등으로 유명하다. 그의 다양한 작품 중 비교적 최근작인 ‘1Q84’ 1(양장본 하드커버) 판매량이 16만6500부로 가장 많았다.

한국인 작가로는 김진명이 5위를 차지했다. 김진명은 약 52만부를 판매했고, ‘천년의 금서’(양장본 하드커버)는 5만3100부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숙 작가는 43만권을 기록하며 6위에 올랐다. 대표작 ‘엄마를 부탁해’가 26만700원이 팔려 전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태백산맥’으로 유명한 조정래는 약 42만권으로 7위에 올랐다.

20위권 내 작가 중 외국작가는 12명이고, 국내 작가는 8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