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의 군화에 짓밟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하다, '1919유관순'
일제의 군화에 짓밟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하다, '1919유관순'
  • 황산성 기자
  • 승인 2019.01.2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 개봉, "3.1운동을 다시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유관순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문화뉴스 MHN 황산성 기자] 남과 북을 아울러 일제로부터의 독립을 위해 한 몸을 바친 여성 독립운동가인 유관순, 어윤희, 권애라, 심명철, 노순경, 임명애, 신관빈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가 오는 3월 개봉한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로부터 공식 후원을 받은 작품인 '1919유관순'은 유관순을 비롯한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사실적으로 다룬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이 영화는 유관순 및 여성독립운동가들이 실제로 수감되었던 서대문 형무소 8호 감방을 배경으로 촬영되어 당시의 시대상과 상황을 사실감 있게 살필 수 있을 예정이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의 유수열 고문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하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과 기여가 있었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역사적 사건인 3.1운동을 다시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중국, 일본 등에서 촬영을 마친 '1919유관순'은 우리 민족의 역사적인 날인 3.1절이 있는 오는 3월에 관객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