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제주해녀항일운동 기념식·기념대회 개최제주서 해녀항일운동 기념식, '일제 항거 행진' 재연
  • 박지희 기자
  • 승인 2019.01.12 13:59
  • 댓글 0
ⓒ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박지희 기자] 제주도와 제주해녀항일기념사업위원회(이하 기념사업회)가 12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원에서 제87주년 제주해녀항일운동 기념식 및 제25회 기념대회를 열었다.

기념식에 앞서 오전 9시 제주시 구좌읍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탑에서는 과거 해녀항일운동 당시 희생된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제가 열렸다.

이어 1931에서 1932년 제주해녀항일운동 당시 해녀들이 노동력 착취와 일제 수탈에 맞서 일본인 도사(島司)에게 요구했던 8개 조항을 외치며 행진하는 재연 행사를 진행했다.

행진은 기념탑에서 걸음으로 30분 거리인 동녘도서관까지 이어졌다. 본 기념식은 해녀와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녘도서관에서 열렸다.

하도해녀합창단 공연으로 기념식을 시작해 묵념과 도지사 표창, 해녀상 표창, 기념사, 격려사,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주해녀항일운동은 1931∼32년 구좌, 우도, 성산 등 제주 동부지역 해녀들이 일제의 식민지 경제수탈정책에 항거해 벌인 국내 최대 여성 항일운동으로, 연인원 1만7천여명이 참가했다.

한편, 기념사업회는 1995년부터 매년 제주해녀항일운동을 기리기 위한 기념대회를 열어 제주해녀상을 시상하고 추모제를 봉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