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강지인 시인·이도환 평론가, 한국아동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동시집 '수상한 북어'와 평론집 '소통의 미학'으로 각각 수상의 영예...
  • 이종환 기자
  • 승인 2019.01.11 17:43
  • 댓글 0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문화뉴스 MHN 이종환 기자] 한국아동문학인협회가 '제28회 한국아동문학상'의 수상자로 강지인 시인과 이도환 평론가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강지인 시인은 동시집 '수상한 북어'(문학동네)로, 이도환 평론가는 아동문학 평론집 '소통의 미학'(아평)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이도환 평론가는 한국아동문학상 최초로 평론가 수상이라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이번 수상으로 동화와 동시 등 순수 창작물이 아닌 평론도 아동문학에서 중요한 분야임을 확인시켜줬다.

올해 동시 부문 심사위원은 구옥순, 이화주 시인이, 동화 및 평론부문 심사위원은 김옥애, 이규희, 정혜원 작가가 맡았다.

심사위원들은 동시집 '수상한 북어'에 대해 "재미있고 낯선 동시의 매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작품"이라고 평했다. 또 평론집 '소통의 미학'은 "아동문학 작품 각각을 뭉근하게 뜸 들이고, 때론 따끔하게, 때론 감동적으로 다가간 우수한 평론"이라고 평했다.

한편, 한국아동문학상은 지난해 10월까지 1년 동안 발간된 작품 중 어린이들에게 사랑받고 아동문학의 위상을 높인 우수 작품을 대상으로 주어지며, 시상식은 오는 12일 동숭동 대학로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