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라이프 패션뷰티
스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아보는 따뜻하고 예쁜 겨울 패션선미, 손나은, 태연, 박민영, 수지까지 옷 잘입는 스타들 통해 이번 겨울 패션 걱정 끝
  • 문수영 기자
  • 승인 2019.01.07 15:16
  • 댓글 0
ⓒ 제시카 인스타그램

[문화뉴스 MHN 문수영 기자] 날이 추워지면서 보온성과 패션 사이에 갈등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하지만 겨울 패션이라고 따뜻하지 않은 법은 없다. 스타들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복패션을 통해 겨울철 보온성과 패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방법을 알아보자.

ⓒ 선미 인스타그램

겨울을 따뜻하게 나기 위한 필수 아이템 중 하나가 바로 무스탕이다. 선미는 베이직한 이너에 긴무스탕을 매치하여 보온과 활동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이너로 청바지와 검정색 기본 티셔츠를 입고 큰 로고가 있는 벨트로 포인트를 주었다. 이너로 검정색 기본 티셔츠를 입은 만큼 신발도 검정색과 흰색이 섞인 신발을 신어 전반적으로 색감이 없는 데일리룩을 완성하였다.

ⓒ 손나은 인스타그램

손나은은 선미와 다른 방식으로 무스탕을 매치하였다. 선미가 베이직한 이너로 깔끔한 무스탕 패션을 선보였다면 손나은은 무스탕에 운동복을 매치하여 편안하면서도 캐주얼한 패션을 선보였다. 손나은은 흰 무스탕에 상 하의 세트인 검정색 운동복을 이너로 매치하여 깔끔한 느낌을 주었다. 자칫 힙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이너에 앵클부츠를 신어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하였으며 무스탕도 소매에 태슬이 달린 무스탕을 선택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해주었다. 흰 무스탕에 흰 앵클부츠, 검정 운동복에 검정 가방까지 완벽한 블랙 앤 화이트 룩을 보여주었다.

ⓒ 태연 인스타그램

태연은 겨울 하면 떠오르는 아이템들을 조합해 포근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느낌을 잘 살렸다. 자칫 밋밋하게 느껴질 수 있는 니트 중에서도 소매에 퍼가 달린 니트를 선택해 하늘하늘한 원피스와 함께 매칭했다. 화려한 꽃무니 원피스 위로 단조로운 색감의 니트를 매칭해 전혀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밋밋하지 않은 데일리룩을 완성했다. 여기에 니트와 비슷한 색감을 가진 니하이 삭스까지 신어 따뜻한 겨울 패션을 선보였다.

ⓒ 박민영 인스타그램

박민영은 흰 터틀넥 니트와 흰색 퍼 비니를 매칭하였다. 답답해 보일 수 있는 터틀넥 니트가 아닌 어깨 트임 포인트가 있는 터틀넥 니트를 선택하고 니트와 같은 느낌의 비니를 조합하였다.

ⓒ 수지 인스타그램

수지는 긴 코트와 목도리를 조합하였다. 목도리를 목에만 감지 않고 머리에도 귀도리처럼 둘러 목도리 만으로도 귀까지 따뜻한 겨울 패션을 완성하였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