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영화 국내영화
아시아영화인들과의 교류 위한 '영화진흥위원회의 밤' 열렸다주요 아시아영화인들 참석...아시아영화교류센터 설립 추진 위해 개최
  • 조아라 기자
  • 승인 2018.12.07 16:04
  • 댓글 0
ⓒ 영화진흥위원회

[문화뉴스 MHN 조아라 기자] 영화진흥위원회가 지난 6일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영화진흥위원회의 밤' 리셉션 행사를 개최했다.

'영화진흥위원회의 밤'은 아시아영화교류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아시아 영화산업의 공동성장과 비전을 함께하는 아시아영화인들과의 교류를 위해 개최한 행사다.

특히 이는 제29회 싱가포르국제영화제를 계기로 영화진흥위원회가 개최하는 첫 번째 행사로서, 앞으로 아시아 영화인들과 한국 영화인들의 교류를 활성화하고 아시아 영화의 공동성장을 이루고자 하는 의지를 싱가포르국제영화제 측에서 받아들여 극적으로 성사되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주요 아시아영화인은 아시아영화교류센터를 논의하고 있는 필리핀 영화발전위원회 리자 B.디노 위원장, 싱가포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유니 하디, 싱가포르의 대표 감독인 에릭 쿠, 떠오르는 신예 부준펑 감독, 앤소니 첸 감독, 중국의 거장 관금붕 감독, '스파이더맨2', '크래쉬', '로스트'로 유명한 할리우드의 한국계 배우 대니얼 대 킴 등이다.

ⓒ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은 "아시아 영화산업이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성장해서 많은 아시아의 영화인들이 서로 격의 없이 교류할 수 있는 아시아영화교류센터를 꼭 만들겠다"고 의지를 밝혀 아시아영화인들의 지지와 박수를 받았다.

유니 하디 싱가포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또한 "영화진흥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영화교류센터가 성장하는데 싱가포르국제영화제도 하나의 발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고 싶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아시아영화 공동 발전의 초석이 될 아시아영화교류센터는 내년 상반기 공식 출범 예정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