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기우 '복수심에 불 타는 악역으로 연기 변신'이기우 “소이현과의 완벽 호흡, 악한 연기에 있어 많은 도움 돼”
  • 권혁재 기자
  • 승인 2018.12.06 11:45
  • 댓글 0
ⓒ호박덩쿨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가 첫 방송된 가운데, 진태오 역의 이기우가 매력적인 악역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이기우가 연기하는 진태오는 배신으로 얼룩진 사랑 때문에 충격 받고 분노하게 되는 인물. 어릴 적 순수하게 사랑했었던 그 추억이 모두 거짓이란 걸 깨닫고 순진이 순수한 분노로 바뀌게 되어 복수를 꿈꾼다.

ⓒ호박덩쿨

첫 회 방영됬던 ‘운명과 분노’에서 이기우는 차수현(소이현 분)에 대한 복수심에 불 타 구해라(이민정 분)를 찾아가 태인준(주상욱 분)의 마음을 훔치자는 제안을 한다. 언니의 수술비로 벼랑 끝에 서게 된 구해라는 결국 진태오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한다. 이기우는 이민정의 이태리 유학시절 구두 디자인 시안을 태인준 회사 디자인 실장에게 보내 주상욱이 이민정을 찾도록 만들었다.

이기우는 그동안 연기해왔던 캐릭터, 작품의 분위기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인물을 보여줄 예정이다. 각종 실장님을 도맡으며 ‘키다리 아저씨’가 됐던 이기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완벽한 악역을 연기한다.

이에 앞으로 이기우가 ‘진태오’라는 캐릭터를 통해 어떤 매력을 펼쳐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기우가 출연하는 ‘운명과 분노’는 오는 12월 8일 오후 9시 5분 SBS에서 3, 4회가 연속방송 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