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스포츠
'컬링' 팀 킴 "김민정 감독, 폭언+훈련도 불참...우리가 알아서 했다" 충격여자 컬링 팀 킴, 김경두 교수-김민정 감독 폭언·인격모독 폭로
  • 이가을 기자
  • 승인 2018.11.08 21:35
  • 댓글 0
ⓒ SBS 뉴스 화면

[문화뉴스 MHN 이가을 기자] '평창 동계 올림픽 은메달' 컬링 대표팀 '팀 킴'이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에 대해 폭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뉴스 8'에서는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국가대표 팀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은메달이라는 역사를 쓰면서 전국에 컬링 열풍을 몰고 왔던 팀 킴. 평창 올림픽 이후 한껏 달아오른 컬링 열풍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새 시즌부터 삐걱대기 시작했다. 지난 6월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회장배 대회에 불참하는가 하면, 국가 대표 선발전 역시 출전 과정에서부터 문제가 생겼다.

이날 방송에서 팀 킴의 주장인 김은정은 "(김경두) 교수님께서 선발전 임박했는데도, 선발전 준비에 대해서 이야기 안 했다. 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하는데 지금껏 힘들었으니 올해는 쉬어가는 것이 어떻겠느냐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스폰서와의 계약 문제 때문에 출전 신청 마감 당일 급하게 출전을 결정했지만,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대표팀에서 탈락했다.

ⓒ SBS 뉴스 화면

지도부로부터 폭언과 인격모독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선수들은 "지금의 지도부 아래에서는 더 이상 운동을 하기가 어렵다며 체육회에 호소문을 냈다"고 밝혔다.

부상으로 인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했던 김초희 선수는 "놀다가 다친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김민정 감독이 '넌 그동안 뭘 한 거냐'고 말해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팀 킴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당시 김민정 감독은 자주 훈련에 불참했고, 훈련은 선수들이 알아서 했다고.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선수에게는 김경두가 폭언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김영미는 이에 대해 "(김경두가) 정확히 X 같은 것이라는 욕을 했다. 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 SBS는 김경두 교수 측의 "폭언을 한 일이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간 지도부와 선수들이 동고동락하며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쾌거까지 이뤄낸 것으로 알고 있는 국민들은 큰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한편, 김민정 감독은 과거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처음부터 메달을 확신했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유재석의 질문에 김민정 감독은 "선수들은 4강을 예상했었지만 제 입장에서는 은메달이 기쁘지만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며 "(팀이) 어디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 만들어졌잖아요"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