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라이프 생활문화
한국메세나협회,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과 예술계의 역할’ 세미나 개최11월 2일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4개 지역 메세나협회 공동 세미나 개최
  • 이상인 기자
  • 승인 2018.10.23 13:33
  • 댓글 0
ⓒ 한국메세나협회

[문화뉴스 MHN 이상인 인턴기자] 한국메세나협회가 전국 메세나 단체와 함께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과 예술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오는 11월 2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메세나협회, 경남메세나협회, 대구메세나협의회, 제주메세나협회 등 4개의 문화예술 후원 매개단체들이 협력해 진행하는 첫번째 사업으로 메세나 활동의 전국적 확산 토대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해외 사례와 함께 각 지역 메세나 단체가 해당 소재 지역의 문화예술에 기여하는 기업 메세나 사례를 발표하고, 전국 단위의 통합적인 메세나 활동 전개를 위한 협력 방안 논의의 장이 될 예정이다.

건국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이병민 교수가 기조발제를 통해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과 예술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국민 일상 속 '문화권' 확대와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 메세나 활성화의 필요성과 지역특화 문화콘텐츠 개발 등 지역 중심의 예술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감자꽃스튜디오 이선철 대표가 해외의 지역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민간 활동 사례를 발표하고, 경남메세나협회 하선주 사무국장, 제주메세나협회 조선희 사무국장, 우진문화재단 박영준 제작감독이 각각 경남, 제주, 전북 지역 사례를 통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기업 메세나 활동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추계예술대학교 안성아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종합토론에서는 기조발제자인 이병민 교수와 우진문화공간 박영준 제작감독, 경남메세나협회 강신철 전무, 제주메세나협회 조선희 사무국장, 대구메세나협의회 이재백 팀장, 한국메세나협회 이충관 사무처장 등이 참여해 기업과 예술계의 협력 활성화 방안과 메세나 활동의 전국적 확산을 위한 메세나 단체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이번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업과 예술계의 역할’ 세미나는 한국메세나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