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교비로 성인용품-명품백 구입···'비리유치원 명단 공개'에 분노 "명단 확인은 어디서?""원장 자격 박탈해야" 국민청원까지 등장
  • 이가을 기자
  • 승인 2018.10.12 22:30
  • 댓글 0
ⓒ MBC 뉴스 화면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문화뉴스] 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1878개의 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적발된 비리를 살펴보면 유치원 카드로 개인 물품을 사는 등의 비리가 특히 많았다.

특히 사립유치원 공금횡령 및 유용사례를 보면 명품 핸드백을 사거나 노래방이나 숙박업소에서 사용하기도 했고 심지어 성인용품을 산 사례도 있어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와 관련된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 작성자는 "기사를 보고 너무 화가 났다. 아이들 위해 쓰지 않고 자기 사리사욕 채우기 바쁜 원장들. 유기농 하면서 그렇게 잘 먹이는 것처럼 하더니 급식비 운영 부적합 판정이나 받고, 비리로 벌어들인 금액 전액 줄이고 원장 자격 박탈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1400명 이상이 참여한 상태다.

누리꾼들 역시 우려를 표했다. 누리꾼들은 "이번 기회에 완전 뿌리 뽑아야 한다. 그동안 비리 저지른 것들 전액 환수조치 필수", "애들이 돈으로 보였나...진짜 살다살다 유치원 비리...어쩐지 비싸고 뭐 시키는 거 의무하면서 돈도 따로 내더라", "대단하다 어린 아이들을 가르치는 곳에서 비리나 저지르고"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비리유치원 명단은 MBC 뉴스 홈페이지(http://imnews.imbc.com/issue/report/index.html?XAREA=pcmain_topbanne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우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