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日, 한국 국회의원 독도 방문 계획에 "도저히 못 받아들여"오는 22일 韓 의원 독도 시찰 계획에 항의…"극히 유감이다" 계획중단 요구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10.12 18:40
  • 댓글 0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 계획이 알려지자 일본 정부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화뉴스] 오는 22일 한국 국회의원들이 국정감사 현장시찰을 위해 독도 방문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전하며 항의했다.

12일(현지시간)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영토문제담당상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하게 우리 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영토문제담당상은 또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 계획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라고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산케이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가 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 계획과 관련해 외교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이 '국제법상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의 영토'라고 말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외무성 간부는 전날 일본 집권 자민당인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가 자민당 본부에서 연 모임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에 대해 외무성이 지난 10일 서울의 일본 대사관 등을 통해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 간부는 외무성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극히 유감이다”라며 계획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특명위원회는 전날 “일본 권익에 혀용하기 어려운 침해에 단호하게 항의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국회 교육위원회는 국정감사 현장시찰 차원에서 오는 22일 하루 일정으로 독도를 방문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 국회 교육위원회는 국정감사 현장시찰 차원으로 오는 22일 독도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에는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과 서영교·신경민·김해영·박경미·박찬대·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문종·김한표·곽상도·김현아·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반복되는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을 규탄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고취하기 위해 독도 방문을 계획이다. 또한, 교육부 등으로부터 현안에 대한 사전 브리핑을 들은 후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해 영토 고증과 수비대 격려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문화에 관련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