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민갑룡 경찰청장 "여성범죄 총력 대응체계 구축해"…'소통경찰' 소개국정감사서 발언한 민 청장 "경찰 역량 집중해 주민의 안전한 삶 확보하고 있어"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10.11 12:23
  • 댓글 0
11일 민갑룡 경찰청장이 '주민의 안전한 삶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11일 국정감사에서 경찰 역량을 집중해 주민의 안전한 삶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1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여성 안전을 걱정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겁게 새겨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총력 대응체계를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두 차례에 걸친 집중단속으로 성폭력‧불법촬영범죄를 발본색원하고, 음란사이트‧웹하드 등 유포 카르텔을 통한 불법촬영 유포행위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고 있다”며 “피해자 인생을 파괴하는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갑룡 청장은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을 조만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 청장은 국민 기본권을 수호하는 방식으로 '인권경찰상'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기관 최초로 인권영향평가제를 시행하고, 변호인 참여 실질화, 피해자보호 전문인력 확충 등 국민 기본권을 수호하는 인권경찰상을 구현해 나가고 있다”며 “집회 참가자와 소통을 전담하는 ‘대화경찰관’ 제도를 도입해 평화적 집회시위 문화를 정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민 청장은 경찰의 문화를 국민 지향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경찰개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그는 “우리 현실에 적합한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을 조만간 마련하고, 정치적 중립을 확고히 지킬 수 있도록 정보‧보안경찰을 바꿔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갑룡 청장은 '국민의 평온하고 안전한 삶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검찰과 경찰 수사권 조정 및 개혁방안에 대해서는 “사법민주화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반영된 수사구조개혁이 정부 조정안 발표에 이어 국회 입법 논의를 앞두고 있다”며 “자율과 책임, 견제와 균형의 민주원리가 작동하는 선진 수사구조가 확립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민 청장은 경찰이 '제복 입은 시민'으로서 공동체의 일원임을 언급하며 "정의와 인권의 수호자로서 사명을 깊이 새기며 국민의 평온하고 안전한 삶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