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문 대통령, 18일 바티칸서 면담 예정"교황이 개별인사와 정오에 면담 잡은 건 파격적…17일엔 성베드로 대성당서 '한반도 평화' 미사 진행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10.10 15:18
  • 댓글 0
교황청은 9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8일 정오에 문재인 대통령과 개별 면담을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화뉴스]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바티칸에서 만난다.

9일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8일 정오에 문재인 대통령과 교황청에서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교황이 개별 인사와의 면담 시간을 정오로 잡은 것은 파격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3∼4년에 한 번씩 열리며 교황청의 가장 큰 행사로 꼽히는 세계주교대의원회의가 지난 3일 개막해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는 것과 동시에, 현재 교황은 즉위 이후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어 더욱 주목된다.

일반적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국가 정상들이 교황청을 방문하면 오전 9시 반을 전후해 면담 일정을 잡는다.

지난해 5월 교황청을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전 일찍 교황을 찾아가 뵀고, 면담 시간은 30분 정도로 이뤄졌다.

교황청은 17일 오후 6시에는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교황과 문 대통령이 따로 면담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과의 문 대통령의 첫 만남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014년 8월 아시아청년대회 참석차 내한했을 때다. 당시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국회의인이었으며 교황이 집전한 시복 미사에 참석하면서 만나게 됐다.

이후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직후인 지난해 5월 교황청에 김희중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을 특사로 파견해 교황에게 당시 한반도의 긴장해소, 평화 구축을 위한 지지를 요청했고, 교황은 한반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약속한 바 있다.

아울러 교황청은 교황과 문 대통령의 면담 하루 전인 오는 17일 오후 6시에는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 주재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교황청의 중심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개별 국가의 평화를 주제로 한 미사가 열리는 것도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사례로 알려졌다.

또 교황청 ‘넘버2’인 파롤린 국무원장이 미사를 집전하는 것 역시 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는 9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에 초청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사를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 기간 중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 평화 번영에 관심이 많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한 번 만나 보는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는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이런 뜻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