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 복직한다… 9년 만에 합의 이뤄해고자 중 60%는 올해 말, 40%는 내년 상반기 채용 예정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9.14 16:38
  • 댓글 0

[문화뉴스]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에 대해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잠정 합의함에 따라, 지난 2009년 이후 장기화된 쌍용차 노사갈등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쌍용자동차 사측이 해고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쌍용차 사측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자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해고자 복직 합의서에서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쌍용차 사측은 합의에 따라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를 올해 말까지, 나머지 40%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다만,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할 해고자 중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8월부터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후 내년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해고자 119명 대상으로 60%는 올해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회사를 상대로 한 일체의 집회‧농성을 중단하고, 관련 시설물‧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했다.

또 사측이 이번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 활동을 포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합의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 점검을 ‘쌍용자동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논의하도록 했다.

앞서 쌍용차 사태는 지난 2009년 쌍용차의 대주주였던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2646명을 정리해고하면서 시작됐다.

이러한 사측의 결정에 조합원들은 정리해고에 반발하며 같은 해 5월 21일 평택 공장에 자리를 잡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노사가 대화와 협상을 거듭했지만 합의는 실패했다.

이날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은 "오늘이 쌍용자동차한테는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뜻 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이후 쌍용차는 2011년 인도 마힌드라사에 매각됐으며, 2013년 회사가 정상화 과정을 밟으면서 무급 휴직자 454명을 전원 복지시켰다. 뒤이어 2016년 40명, 지난해 62명, 올해 16명 등 매년 조금씩 해고자 복직 절차가 단계적으로 진행돼왔다.

이같이 9년간 장기적으로 이어진 쌍용차 해고 사태로 쌍용차 노동자 및 가족 30여명은 목숨을 잃었다.

한편 이날 합의문 발표에는 최종식 쌍용차 사장과 홍봉석 노조위원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참석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은 이날 “오늘이 쌍용자동차한테는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뜻 깊은 날”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