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미스터 션샤인' 신스틸러 김병철, 맛깔나는 감초 연기시청자 시선 사로잡은 '美친 존재감'
  • 정보미 기자
  • 승인 2018.09.14 14:06
  • 댓글 0
ⓒ 화앤담픽쳐스

[문화뉴스] '미스터 션샤인' 김병철의 열연이 회를 거듭할수록 빛을 발하고 있다.

tvN 토일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한때 최고의 추노꾼이었지만 노비제가 폐지되며 돌연 실직하여 전당포 '해드리오'를 개업, 신통방통한 인물 일식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김병철이 볼수록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극 중 김병철은 빼놓을 수 없는 감초로 활약 중이다.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으로 등장마다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허당같아 보이지만 변화하는 세태에 맞춰 자신의 살 궁리를 할 줄 아는 영리한 면모가 있는 일식을 그려내는 김병철의 연기가 안방극장에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상황에 따라 온도 차가 극명,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인물 일식을 표현하는 김병철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더 없이 매력적이다. 유진 초이(이병헌 분)와 쿠도 히나(김민정 분)가 무거운 사건을 의뢰하면 사뭇 진지한 태도로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 때로는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하며 시선을 끌어당기는가 하면 의외의 순간에 현명함과 의리를 보이는 일식은 호기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이렇듯 '미스터 션샤인'의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한 일식은, 이야기의 중심을 이끄는 인물들과 케미를 만들어가며 긴장 관계를 풀어주는 완충 역할까지 해내며 시청자들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 의도치 않게 의병 활동을 돕게 되는 일식이 어떤 활약으로 힘을 보탤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바.

종영까지 앞으로 4회 남은 '미스터 션샤인' 속, 맛깔나는 감초 연기로 캐릭터를 더욱 흥미롭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인기에도 힘을 싣고 있는 김병철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