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 남동부 상륙 임박…'비상사태' 선포남동부 3개 주 지역 주민 150만명 대피령…美 대통령 "대비에 만전 기해야"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9.12 11:57
  • 댓글 0

[문화뉴스]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북상해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이 임박했다. 이에 따라 미 남동부의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 주(州)를 중심으로 비상사태 선포와 주민 약 150만명에 대한 대피령이 내려졌다.

11일(현지시간) 미국 기상청에 따르면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시속 17마일(27km)로 북상하고 있다.

미국 기상청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플로렌스가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27km)로 북상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km)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상태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km) 이상일 경우 카테고리 3등급이 되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은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플로렌스의 예상진로를 고려하면 오는 14일 오전께 동부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륙하는 시점에는 허리케인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위력을 강화할 가능성, 3등급으로 다소 약화할 가능성 모두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km)로, 메이저급의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상태다.

제프리 비어드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구조팀장은 “플로렌스는 매우 위험한 폭풍”이라며 “특히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피해를 우려했다.

FEMA 측은 전력망을 비롯한 기반시설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는 것은 물론 인명피해도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긴급 담화를 통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동부 지역 해안과 인근 지역에 엄청난 재난을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며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거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안전을 강조했다.

해안지대 주민들은 긴급 대피에 나섰고,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 주유소·식료품점에선 비상 물품을 사려는 주민들로 붐볐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주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특히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허리케인의 중심부가 지나갈 것으로 보여 최소 6개 카운티에 대해 전면적·부분적 대피령이 내려졌다.

해안지대 주민들은 필수 소지품만 챙긴 채 차량으로 긴급 대피에 나섰고,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에선 주유소와 식료품점마다 유류‧비상 물품을 사려는 주민들로 붐볐다.

주 정부별 소방당국은 비상근무에 들어갔고, 테네시‧루이지애나‧네브래스카 등 다른 주 정부도 잇따라 지원 병력을 보냈다. 해안지대 뿐만 아닌 내륙지역에서는 상당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