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세계
마윈 알리바바 회장, 20주년인 내년 9월 회장직서 물러난다"사퇴 이후에도 2020년 주주총회 때까진 이사회 신분 유지할 것"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9.10 17:59
  • 댓글 0

[문화뉴스] 중국을 대표하는 IT기업인 알리바바의 설립자 마윈(馬雲)이 내년 9월 10일 회장직을 사퇴하고, 후계자에게 회장 자리를 넘겨주겠다고 10일 선언했다.

10일 중국 대표 IT기업 알리바바의 회장 마윈이 내년 9월 회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마윈 회장은 이날 인터넷에 성명을 내고 “오늘 알리바바가 19년을 맞는 날, 감격스러운 마음으로 모두에게 말씀드린다”며 “이사회의 승인을 얻어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주석(회장) 자리를 장융(張勇) CEO에게 승계한다”고 밝혔다.

마윈 회장은 "오늘부터 장융과 전적으로 협력해 우리 조직의 과도기를 위한 준비를 하겠다"고 전해 즉각적인 경영 승계조치가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그는 또 “2019년 9월 10일 이후에도 저는 2020년 알리바바 주주총회 때까지는 여전히 알리바바 이사회 구성원 신분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마윈 회장의 발언은 회장직에서 사퇴해 경영 일선에선 물러나지만, 여전히 알리바바 지분(6.4%)을 보유한 대주주로서 경영 전반에는 ‘지도력’을 행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마윈 회장이 밝힌 내년 9월 10일은 그의 만 55세 생일이자, 알리바바가 창립한 지 20년이 되는 날이다.

마윈 회장은 알리바바 회장 자리를 장융(張勇) CEO에게 승계한다고 전했다.

마윈 회장은 “저는 심사숙고하면서 진지하게 10년간 물러날 준비를 해 왔다”며 “(저의 사퇴)는 알리바바가 전적으로 특정 개인의 능력에 의존하는 회사에서 인재에 의존하는 기업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알리바바는 예전부터 원래 마윈의 것이 아니었지만, 마윈은 영원히 알리바바에 속한다는 것을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마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바이두, 텐센트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 중 하나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999년 저장성 성도 항저우(杭州)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동료 17명과 함께 알리바바를 창업했다. 애초 그는 저장성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교사였지만, 중국의 개혁개방 흐름과 함께 기업인으로 변모했다.

마윈 회장은 지난 7일 인터뷰를 통해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알리바바는 초기에 기업 대 기업(B2B) 거래에 초점을 맞추다 이후 기업대 개인(B2C) 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로 사업 중심을 옮기면서 ‘대박’을 터뜨린 데 이어 인공지능(AI)와 엔터테인먼트까지 사업분야를 확장시켰다.

이후 알리바바의 활동 범위가 다양한 분야로 넓어지면서 중국을 대표하는 기업이 됐으며, 온라인 쇼핑 플랫폼 시장에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앞서 마윈 회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통해 경영 일선에서 후퇴하겠다는 뜻을 먼저 내비췄다.

그는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는 과거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를 자신의 은퇴 후 모델로 제시한 바 있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