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스포츠
김학범 감독, 아시안게임 이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도쿄 올림픽 구상은 아직…선수들의 좋은 경기로 팬들이 찾을 수 있도록 해달라"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9.03 15:47
  • 댓글 0

[문화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김학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는다.

김학범 감독이 맡은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에서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3일 대한축구 협회 측은 "(김학범 감독님이) 조건을 갖춘 만큼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3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마중 나온 자리에서 “김학범 감독님이 아시안게임 우승 목표를 달성했으니 조건을 갖춘 만큼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2월 아시안게임 감독으로 선임됐다. 김 감독은 당시 “아시안게임 우승에 감독직을 걸겠다”고 선언했고, 이후 일본과 결승에서 2-1 승리로 이끌어 아시안게임 2연패 목표를 달성했다.

축구협회 측은 “국가대표선임위원회가 아시안게임 결과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겠지만, 김학범 감독님이 성과를 낸 만큼 도쿄 올림픽까지 U-23 대표팀을 지휘하는 데 가장 장애물이 없다”며 “올림픽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날 귀국 후 인터뷰에서 “우즈베키스탄과 8강이 가장 힘들었다”며 선수들이 어려운 경기를 잘해줬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 감독은 내년 1월부터 시작되는 도쿄 올림픽 예선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수 있게 됐다.

같은날 오전 축구대표팀이 귀국한 가운데, 김학범 감독이 이번 아시안게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 감독은 귀국 후 인터뷰에서 “우즈베키스탄과 8강이 가장 힘들었다. 우승을 결정짓는 데 가장 중요한 승부였는데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경기를 잘해줬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한국은 앞서 우승 후보였던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4-3으로 승리했다.

김 감독은 귀국 후 인터뷰를 통해 2020년 도쿄 올림픽 구상은 생각해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 감독은 또 일본과의 결승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전한 메시지도 소개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에게 ‘일장기가 우리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건 눈을 뜨고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줘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 구상과 관련해 “아직 그것까지는 생각해 보지 못했다”며 “우리 선수들이 여기서 만족하지 말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K리그 붐을 일으키고, 좋은 축구 경기로 팬들이 축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전했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