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IT·과학
구글, '광고 효과' 파악 위해 소비자 결제 기록 구매구글 대변인, 정보 암호화로 파트너 회사 및 구글 측이 볼 수 없어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8.31 19:10
  • 댓글 0

[문화뉴스] 구글이 마스터카드를 통해 소비자의 결제 기록을 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구글이 마스터카드를 통해 소비자의 결제 기록을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구글이 온라인 광고가 실제 제품 구매에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 추적하기 위해 마스터카드를 통해 소비자의 결제 기록을 수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1년 동안 마스터카드와 비밀리에 계약을 맺고, 카드 정보를 사들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구글이 온라인 광고와 그 품목에 대한 실제 소비의 관계를 파악할 전례 없이 완벽한 방법을 찾았다고 해설했다.

그러나 이같은 작업은 이용자들에게 알려지지 않고, 그들의 정보를 은밀히 수집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광범위한 사생활 침해 우려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구글이 카드 정보를 수집하는 구체적 방식 또한 소개했다.

이와 함께 통신은 구글이 카드 정보를 수집하는 구체적 방식을 소개했다.

우선 이용자는 구글 사이트에 로그인한 후 구글 광고를 클릭해 특정 제품을 살펴보게 된다. 이후 30일 내에 이용자가 매장에서 마스터카드로 해당 제품을 구입하면, 구글은 광고주에게 관련 제품과 광고의 효과성에 대한 보고서를 보낸다.

구글은 글로벌 광고 시장의 30% 안팎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해 파트너 회사를 통해 미국의 신용카드와 현금카드의 약 70%에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구글 대변인은 이용자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는 암호화됐기 때문에 구글이나 파트너 회사들이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에 대해 구글이 다른 카드회사들과도 결제 정보 구입 계약을 맺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구글 대변인은 이용자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는 암호화됐기 때문에 구글이나 파트너 회사들이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이용자가 원할 경우, ‘웹과 앱 활동’ 메뉴에서 추적을 거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