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오늘우리
[오늘우리] 1년에 한 번, 노현정과의 익숙한 만남2006년 결혼 후 현대가 며느리로…그 이후의 모습은?
  • 임우진 기자
  • 승인 2018.08.17 18:04
  • 댓글 0
ⓒ 채널A 방송화면

[문화뉴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근황은 새롭기도 하고, 전혀 그렇지 않기도 하다. 대중과 만나는 방법이 똑같아서다.

평생에 한 번 이름 올리기도 어려운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에서 노현정은 매년 1차례 꼭 1위에 오른다. 바로 집안행사에 참여하는 모습이 공개될 때다.

지난 16일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 앞에 자리했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11주기 제사 참석 차 시댁을 방문한 것.

사진 속 노현정은 푸른빛이 감도는 하얀색 한복을 입었다. 지난해 정 명예회장의 16주기 제사에 입고 왔던 한복과 비슷해, 사진에 설명이 없다면 흡사 작년 사진과 착각할 수도 있다. 노현정은 자리가 자리인 만큼 무난하면서도 단정한 디자인과 색상의 한복을 고른 것으로 보인다.

ⓒ KBS 방송화면

벌써 10년도 넘은 시절. 노현정은 아나테인먼트의 시초였다.

당시 큰 인기를 누린 ‘상상플러스 올드앤뉴'에서 노현정은 아나운서로서의 장점을 십분 발휘해서 재미도 살리고 무게중심도 잘 잡았다는 평을 얻었고, '아나테이너붐'을 이끌며 연예인들에게 식상해하던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었다.

그렇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던 노현정은 2006년 재벌기업 현대 비에스앤씨 정대선 사장과 8월 27일에 교제한지 83일 만에 초스피드로 결혼해 세상을 더 놀라게 만들었다. 당대의 스타와 보수적인 재벌가의 만남은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그렇게 노현정은 현대가의 며느리가 되었다.

노현정은 결혼 후 방송 활동을 그만뒀다.

워낙 큰 인기가 있었던 노현정이기에 이후에도 대중들은 근황을 궁금해 했고, 그는 이후 매년 한 차례 정도 얼굴을 비추며 소식을 전해오고 있다. 그 가운데 지난 2012년 이후에는 약 3년 간 소식을 접하기 힘들어 은둔설과 함께 남편과의 불화설마저 나돌았으나 오보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재벌가 며느리의 삶이지만,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는 노현정은 재벌가의 며느리로 불리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다고. 문화평론가 김갑수는 한 방송에서 "노현정은 내 화려한 인생은 아나운서 시절이었다. 재벌가의 며느리라는 이유로 화려하게 산 적 없다라는 말을 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 TV조선 방송화면

이는 노현정이 현대가 며느리 사이에서 내려오는 7계명을 따라야 했기 때문이다. 이 7계명에는 겸손하고 조심스럽게 행동하며, 남의 눈에 띄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 앞으로 또 언제 어떻게 소식을 전해올 노현정일지 궁금하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