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오늘우리
[오늘우리] BMW 520d 중고차 시세 2500만원까지 '뚝'…왜?중고차 시장에서 '팔자' 3배 늘고 '사자'는 절반 뚝
  • 임우진 기자
  • 승인 2018.08.17 17:12
  • 댓글 0
ⓒ SBS 방송화면

[문화뉴스] 최근 주행 중 연이은 화재로 'BMW 포비아(공포증)'까지 생겨나면서 BMW 차주들의 속이 타고 있다.

중고차업체들도 정부가 운행정지 명령 검토에 이어 중고차 거래까지 제동을 걸면서 자산가치 하락과 거래절벽에 따른 경영손실 등 직·간접적인 피해 우려에 울상이다.

현재 BMW 차주의 판매요청은 3배 늘었으나 딜러들의 매입 의사는 절반 이하로 떨어져 단기간에 시세가 크게 하락, 당분간 시장 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 자동차 중고차 거래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이 17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주행 중 화재로 논란이 된 BMW 520d 중고차 시세가 10여일 동안 14% 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자사 경매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BMW 520d의 평균 중고차 시세가 국토부의 운행중지 검토 발표 이전(7월 23일∼8월 4일) 2천919만원에서 발표 후(8월 5∼15일) 2천502만원으로 14.3% 하락했다"고 밝혔다.

ⓒ 온라인 커뮤니티

화재사고 발생 전후(6월 18∼30일, 7월 23일∼8월 4일)로 520d의 중고차 시세는 2천936만원에서 2천919만원으로 0.6% 떨어졌으나, 운행중지 발표 하루의 1%가 넘게 급락한 것이다.

온라인 경매에 나온 520d 중고차 물량은 화재 사태를 계기로 3배 이상 늘었다. 반면 딜러들의 매입 의사는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위험에 대한 책임을 감수하기 싫은 중고차 딜러들의 매입 의사가 줄어든 데다 긴급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도 섞여 있었기 때문이다.

'판매요청'은 화재 사태 이전 열흘간 220대였으나 이후에는 556대, 운행중지 검토 발표 후 671대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반대로 520d 모델 입찰에 참여하는 중고차 딜러의 수는 7월 평균 11.5명에서 8월 현재 평균 4.8명으로 절반이 넘는 약 58% 감소했다.

이 가운데 해당 차량의 화재사고 소식이 이어져 앞으로의 시세는 어떻게 유지될 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가 긴급 조치에 나섰다.

국토부 지난 10일 리콜 대상 BMW 차량은 중고차 시장에서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 후 거래가 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의 중고차 매매 시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하고, 중고차 매매업자는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을 완료한 차량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번 조치에 중고차 매매업자에 대한 별도의 처벌은 마련하지 않았지만, 리콜 대상인 차량임을 알면서도 속여 팔았을 경우에는 중대하자로 여겨 손해배상 또는 환불대상이 될 수 있다.

'내가 어쩌다가..' ⓒ BMW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더 확실한 보장장치가 필요하다"면서, "혹시라도 리콜을 받은 BMW 중고차가 문제가 발생하면 딜러와 판매자, 구매자 사이에서 큰 분쟁이 발생할 수 있어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