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故 오동진·심문규 소방관 영결식, '경기도청장(葬)' 거행이재명 경기도지사 "고인 희생 헛되지 않도록 소방안전 기틀 만들겠다"
  • 임우진 기자
  • 승인 2018.08.16 13:34
  • 댓글 0
ⓒ 경기도청

[문화뉴스] '자랑스러운 소방관으로 우리 모두의 가슴에 묻겠다'

지난 12일 민간보트 구조작업 중 급류에 휩쓸려 순직한 김포소방서 고(故) 오동진 소방위와 심문규 소방장의 합동영결식이 16일 오전 10시 김포 생활실내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1,400명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두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이에 앞서 13일부터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3천여명의 조문객이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영결사를 통해 "두 분의 고결한 희생을 오래토록 기억하고 마음깊이 새기며 더 나은 경기도를 부지런히 가꿔나가겠다"면서 "슬퍼하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도지사가 갖고 있는 모든 권한을 사용해 더 나은 소방안전의 기틀을 만들겠다"라고 애도했다.

ⓒ 경기도청

김포소방서 소속 손석중 소방관은 조사를 통해 "웃음으로 마감했던 매일 매일을 앞으로도 함께 할 것만 같은데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나간 두 분과 남겨진 동료들의 아픈 이별 앞에서 어떤 위로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이제 두 분을 내 옆에 있던 친구이자 동료로 아름답고 자랑스러운 소방관으로 우리 모두의 가슴에 묻으려 한다. 두 분의 따뜻한 가슴과 흐트러짐 없었던 소방관으로서의 신념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라고 추모했다.

ⓒ JTBC 방송화면

경기도는 이날 두 순직소방관을 1계급 특별승진 조치하고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두 순직소방관은 대전현충원 국립묘지에 안장되며, 도 차원에서 이들의 안타까운 희생을 기리기 위해 국가유공자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우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