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천주교 성체논란' 워마드, '성당 방화' 예고에 경찰 수사 돌입경찰 “만약 사태 대비해 성당 외 다른 종교시설도 순찰 강화”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7.12 11:32
  • 댓글 0

[문화뉴스] 천주교 성체 모독 논란에 휩싸인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성당을 불태우겠다는 글’이 올라오자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 56분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7월 15일 ㅂㅅ시 ㄱㅈ성당에 불지른다”는 글이 올라와 신고가 접수됐다고 전해졌다.

천주교 성체 모독 논란에 휩싸인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성당을 불태우겠다는 글’이 올라오자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해당 글에는 “천주교와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임신중절이 합법화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 성당을 하나씩 불태우겠다”고 적혀 있었고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채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포함됐다.

이 글 외에도 워마드에는 “성당에 불 지르고 싶다”와 “성당 몇 개 불지르면 임신중절 합법화할 거냐” 등의 게시글이 이어졌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최초로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게시글에 있던 ‘ㄱㅈ’의 이니셜을 가진 성당에 대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으며 게시글 작성자 파악에 힘쓰고 있다.

성당 방화를 예고한 글 내에 첨부된 휘발유 사진은 작성자가 직접 촬영한 사진이 아닌 2016년 11월 한 블로거가 등유 구매 후기를 인터넷에 남긴 사진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동일 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성당 외 다른 종교시설에서도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게시글로 시작됐다.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낙서와 이를 불로 태운 사진이 담긴 게시글이 올라왔기 때문이다.

이번 논란은 지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게시글로 시작됐다.

작성자는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며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라고 적었다.

또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나온 하와’ 이런 X소리나 전파하는 XX들은 멸망해야 한다”며 천주교가 여자사제를 막고 낙태죄 폐지를 금지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천주교에서 성체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상징한다. 이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신성모독으로 여긴다.

지난 11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교회의는 입장문에서 “개인의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심각한 충격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성체의 믿음 유무를 떠나 공개적 모독 행위는 넘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신념에 대한 표현, 주장은 자유지만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성체훼손의 주범 처벌‧워마드 사이트 폐지 등 논란과 관련된 내용의 청원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성체훼손의 주범 처벌‧워마드 사이트 폐지 등 논란과 관련된 내용의 청원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한 청원인은 “대한민국은 헌법에 명시되어 있듯 종교의 자유가 있고 법은 이를 수호하기 위해 존재한다”며 세계의 기독교인을 성체 훼손으로 모욕하고 예수를 비하‧조롱했다고 적었다.

천주교에 대한 워마드의 비난글은 이어지고 있다. 한 회원은 “빵 하나 태워먹었다고 실검 1위 됐다”며 “실검1위 찍을 줄 알았으면 성경책 불태우는 것도 인증갔을 텐데”라고 말했다.

최근 안봉환 신부(천주교 주교회의 홍보국장)는 이번논란과 관련해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렇게 중대한 범죄는 지체 없이 바티칸 신앙교리성에 일단 보고를 해야 한다. 조만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유안나 기자 | yan@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