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세계
일본 폭우로 사망 130명·실종 60~80명 추정...“최악의 피해”물적 피해도 상당해, 농업 관련 약 251억원 손실…아베 총리·정부 향한 비판 이어져
  • 전다운 기자
  • 승인 2018.07.10 11:40
  • 댓글 0
일본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사망자 수가 13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뉴스] 일본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폭우로 인적‧물적 피해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4일간 계속해서 내린 비로 인한 사망자는 127명(12개 광역자치단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연락이 닿지 않은 실종자 수도 집계하는 언론사마다 달랐다. 교도통신은 86명으로 NHK는 63명으로 집계해 실종자 수는 60~80명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지난 1982년 299명의 사망‧실종자가 발생한 ‘나가사키(長崎) 대수해’에 이은 최대 인적 피해로, 현지 언론들은 “‘평성(平成) 시대(일본 연호, 1989~)’ 들어 최악의 피해”라고 보도했다.

지난 9일, 남서 히로시마현 구마노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구조작업에 나서는 모습이다.

재해 발생 후 생존율이 크게 낮아지는 72시간이 지난 가운데, 피해 지역에서는 실종자 등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9일 밤 피해가 컸던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는 50대 남성이 구조되기도 했다.

현재 대피소에서 생활하는 인원은 1만1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인적 피해도 상당하지만 농업 관련 피해도 늘어나고 있었다.

농림수산성이 이번 폭우를 포함해 지난달 말 이후 농업 관련 피해액을 파악한 결과, 26개 지역에서 25억엔(한화 약 251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농작물 피해 상황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지역이 많아 피해액은 향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고속도로를 포함한 12개 노선의 일부 구간에서는 토사 유입 등으로 통행이 중단돼 물류 수송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완전 재개까지는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가 대규모 피해를 남긴 서일본 지역 집중 호우 중 술자리에 참석해 구설에 올랐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장관 트위터 캡처]

이렇듯 일본 내에 폭우 피해가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정부의 위기대응이 부실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가 오는 11일~18일 예정된 유럽과 중동 방문을 취소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는 “3연임을 목표로 하는 아베 총리가 여당인 자민당의 9월 총재선거를 앞두고 폭우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가 연루 의혹을 받는 사학 스캔들로 추락했던 내각 지지율이 최근 상승세를 보이자, “이런 때에 점수를 잃고 싶지 않다”는 심리가 작용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폭우가 시작된 지난 5일 밤, 중의원 의원들의 숙소인 ‘중의원숙사’에서 동료 의원들과 술자리를 가져 “위기의식이 결여됐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아베가 술자리를 가진 당시, 내각부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같은 날 밤 15만명에게 피난지시를 내린 상태였다.

폭우로 인한 피해가 점차 커지면서 일본 정부도 대응을 강화했지만, 지난 8일에야 비상재해대책본부를 설치한 것에 대해 야당은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라고 비난하고 있다.

 
    전다운 기자 | jdw@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