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제주 예멘난민 임시취업, 고용주 해고·자발적 포기자 증가"농업·어업 일 맞지 않아 고용주·예멘인 모두 꺼려"…난민 취업문제 대책 필요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8.07.09 16:23
  • 댓글 1

[문화뉴스] 제주로 입국한 예멘 난민들의 생계와 숙소 마련을 위한 임시 취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예멘인이 자발적으로 취업을 포기하거나 고용주가 이들을 해고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을 찾는 난민들이 매년 늘고 있는 상황에서 난민 취업문제에 대한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제주 체류 예멘인 486명 가운데 8일 기준 247명이 제주도 내 요식업과 농‧어업 등 1차산업 분야에 임시 취업 중으로 취업 예멘인 수는 지난 1일과 비교해 18명(6.8%)이 줄었다.

제주로 입국한 예멘 난민들의 생계와 숙소 마련을 위한 임시 취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예멘인이 자발적으로 취업을 포기하거나 고용주가 이들을 해고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14일과 18일에 열린 취업설명회 직후 취업자 382명과 비교하면 무려 135명(35.3%)이 감소했다.

앞서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지난달 11일 제주에서 체류하는 예멘인 난민신청자들에 대해 생계와 숙소 마련을 위한 임시 취업을 허가했다.

하지만 고용주의 해고와 예민인의 자발적 취업 포기로 제주에서 체류 중인 예멘인 임시 취업자 수가 급격하게 줄고 있다.

예멘 난민 호세 씨(20‧가명)와 헤미에르 씨(가명)는 지난 6일 감귤 농장에 취업했다가 일을 그만뒀다. 이들을 고용한 농장주도 고용해지서를 작성했다.

농장주는 해고 사유에 대해 “예멘인이 말이 통하지 않는데다 농기계를 다루는데 서툴러 같이 일하기에 어렵다”며 고용 지속의 어려움으로 해고하게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호세 씨 등 예멘인들은 “일이 전혀 맞지 않고 농장주와의 마찰로 해당 농장에서는 더 일하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예멘인 아볼난서 씨(26‧가명)도 양식장 일을 하다가 해고됐다. 그는 “예멘에서도 어업을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제주와 전혀 방식이 다른 것 같다”며 곤란한 상황을 전했다.

앞서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지난달 11일 제주에서 체류하는 예멘인 난민신청자들에 대해 생계와 숙소 마련을 위한 임시 취업을 허가했다.

난민 인권을 위한 범도민 위원회 측은 난민들의 취업 직군 확대를 요구했다. 다양한 직군에서 일하던 이들을 1차 산업에서만 일하라고 강요하다보니 이같은 상황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이 가운데 난민들의 생계를 위해 취업과 관련한 대책이 시급하다. 난민들에게 무엇보다 취업을 통한 생계 안정이 가장 필요하기 때문이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가 예멘 난민신청자 144명을 대상으로 순회상담을 한 결과 전원이 ‘취업을 통한 생계 안정’을 가장 시급한 문제로 꼽았다.

인권위는 “난민들에게 일자리가 가장 급하다”며 “어선‧양식장 등 소개받은 일자리는 닷새 이내 단기 노동으로, 자발적으로 일자리를 떠나거나 고용주에 의해 해고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예멘 난민인들에 대한 임시취업은 난민들에 대한 인정심사와 이의제기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난민들이 국내에 머무는 기간에 따른 조치다.

취업을 한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고용주와 피고용인 간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지난 1일 어선 선원에 임시 취업한 예멘인 2명은 숙소에서 설거지 문제로 시비가 붙은 일이 있다. 이들은 흉기로 위협하는 등 서로를 폭행해 선주의 아내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예멘인 2명 모두 경찰 조사를 받고 특수 폭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예멘인들이 기소된다면 한국에서 강제 출국당할 가능성이 크다.

정부의 예멘 난민들에 대한 임시취업은 난민신청자들에 대한 인정심사 및 이의제기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난민들이 국내에 머무는 기간에 따른 조치다.

예멘인의 임시취업은 내국민의 취업기회를 줄이는 것을 막기 위해 요식업‧1차산업으로 제한되며 예멘인들과 고용주 간 갈등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RKFK 2018-07-09 20:02:58

    남의 나라와서 찬밥 더운밥 가릴거면 너네나라로 가세요. 산업연수생은 정말 많은돈을 쓰고 한국와서 컨테이너 같은곳에서 숙식하며 뼈빠지게 번다. 그런데 뭐? 여기가 너네 안방이야? 가라 가   삭제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우리
    여백
    Back to Top